칫솔 말고, 전동 치실 플라우스 - 임볼든(IMBOLDN)

칫솔 말고, 전동 치실 플라우스

이와 이 사이에 전해지는 상쾌한 바운스 바운스.

$ 69+

양치질의 마무리는 치실이다. 아무리 구석구석 칫솔로 입속을 누벼봤자 치아 표면에 자리한 이물질의 약 60%만 제거된다고 하니 찝찝하게 남겨진 잔여물을 위해선 치간 관리는 필수. 플라스틱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칫솔도 전동이 판치는 세상에 치실도 가만있을 수 없지. 분당 12,000번 진동하는 플라우스(Flaüs) 치실이 매력 어필을 위해 펀딩 사이트에 등판했다.

배터리로 구동되는 이 아이템은 남겨진 진동으로 이물질과 플라그를 제거한다. 치아 사이를 미끄러지듯 이동하며 강력하지만 부드러운 양치 생활을 영위할 수 있겠다. 또한 제로 웨이스트 삶을 꾸리는 이들에게 죄책감을 덜어주러 생분해성 치실 헤드를 적용해 썩지 않는 일회용품과 결을 달리한 물건이다. 헤드는 한 달 정도 사용 후 교체하면 된다. 바디도 재활용 가능한 알루미늄으로 제작했다.

일주일간 사용한 일수를 확인하도록 LED 등이 적용된 세심한 디테일도 눈길을 끈다. 배터리는 USB-C 케이블로 완충 시 약 한 달을 사용할 수 있다. 자석 마운트로 원하는 곳에 거치할 수 있는 편의성도 갖췄다. 물과 접촉하는 제품이니까 IP67의 방수 능력도 지참했다. 크기 17.8cm, 무게 60g. 인디고고 펀딩 시 올해 8월 배송 예정이다.

한 달간 열심히 치아 사이를 누빈 치실 헤드는 생분해 플라스틱까지 퇴비화해주는 음식물 처리기 로미 속에 투척.

Related
Go to top Go to top

Email Newsletter

140만이 임볼든을 고집하는 이유, 지금 바로 뉴스레터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