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플래그십 모델 성능을 가져왔다, 구글 픽셀 6a
Written by

구글은 11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구글 캠퍼스에서 연례 개발자 회의 ‘구글 I/O 2022’를 온라인으로 열었다. 이 발표회에서 소개된 구글 픽셀 6a는 픽셀 6에 탑재된 구글이 직접 설계한 최초 프로세서 텐서를 적용, 플래그십 모델에서 누릴 수 있었던 성능을 지원한 점이 눈에 띈다. 하지만 카메라 스펙 등은 하향 조정했다.

픽셀 6a는 카메라 바 등을 포함 픽셀 6과 동일한 디자인을 취하고 있다. 6.4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픽셀 6에 비해 다소 작아진 6.1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고, 60Hz 주사율, 2400×1080 해상도를 지원한다. 카메라 스펙은 후면 OIS 기능을 얹은 12.2MP f1.7 듀얼 픽셀 메인 카메라, f2.2 12MP 초광각 카메라, 전면에는 f2.0 8MP 카메라가 적용됐다. 앞서 언급했듯 50MP 카메라가 장착됐던 픽셀 6 모델보다는 다운 그레이드된 스펙이다.

하지만 인물 피부 색조를 정확히 구현해주는 리얼 톤, 저조도 환경을 위한 나이트 사이트, 피사체를 지워주는 건 물론 색상도 바꿔주는 매직 이레이저 등 픽셀 6에 탑재되었던 기능은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최대 절전 모드에서 최대 72시간까지 배터리를 유지할 수 있고, 디스플레이 지문 센서, 스테레오 스피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 등도 지원한다.

픽셀 6 기본 모델이 599달러에 출시된 것에 비해 이 제품은 449달러, 한화 약 58만 원으로 출시된다. 이는 7월 21일부터 선주문할 수 있고, 7월 28일부터 판매 예정. 출시국은 미국, 영국, 호주, 일 등 13개국이며,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는다.

한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으로 세계 네트워크 위험 수위가 한꺼번에 올라간 사실을 알고 있는가. 전쟁과 맞서 싸우고 있는 정보통신 기술들에 대한 이야기를 만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