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가 자동차를 만든다면? 전동화 자율주행차 콘셉트 옴니팟

이미 배터리랑 파워트레인 기술은 월클인 LG가 네 바퀴 탈것을 만들지 않으면 그게 더 이상한 법.

$ N/A

내연기관에서 전동화로 자동차 시장의 패러다임이 전환하는 이 시기에는 많은 것이 바뀐다.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 제조사들의 지형도가 달라지는 것은 물론, 어떤 브랜드가 새롭게 치고 올라올지도 쉽사리 예측할 수 없다. 이는 아무래도 전기차의 핵심 기술이 기존 자동차 업계의 기준과는 전혀 다른 전기 모터를 중심으로 한 파워트레인, 배터리 기술, 그리고 플랫폼에 높은 비중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덕분에 현재 흐름으로만 보면 기존 자동차 제조사가 아닌 다른 기업에서 전기차를 당장 들고나와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다. 그리고 그 혹시나 하는 예상은 정말 현실이 됐다. 그 주인공은 무려 LG전자. 이미 많은 사람이 인지하고 있었지만, LG는 전기차의 핵심 기술 중 이미 파워트레인과 배터리 분야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압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었다. 이번에 CES 2022에서 LG가 비전 옴니팟(Omnipod) 콘셉트를 공개한 것도 더는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

LG 옴니팟은 AI 기반의 미래 자율주행차 콘셉트다. 물론 기본적으로는 바퀴 4개가 달린 자동차의 형태를 띄고 있지만, 기존의 자동차 제조사와 달리 LG는 자사가 보유한 각종 전동화 기술을 동원하여 이동이 가능한 멀티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에 가깝다. 내부는 전통적인 자동차의 좌석 레이아웃이 아닌, 마치 집이나 오피스의 실내 공간 같은 형태를 구현했다. 내부에는 AI 기반의 아바타가 승객과 소통하며 명령을 수행한다.

영상만 보면 옴니팟은 단순한 라이드 외에도 다양한 기능을 소화한다. 실내를 이동하는 사무실처럼 쓸 수 있고, 스크린을 활용해 극장처럼 영화를 감상할 수도 있다. 또한 캠핑장에서까지 활용이 가능하다. 궁극적으로는 ‘바퀴가 달린 실내 공간’을 추구하는 전동화 모빌리티에 가깝다. 물론 자동차 본질에도 소홀하지는 않아서, 최근에는 자동차 부품 제조사인 마그나를 인수한 뒤 LG-마그나 e파워트레인이라는 전동화 파워트레인 법인을 따로 설립하기도 했다. 다만 아직 세부 스펙이나 디테일은 공개되지 않았다.

대형가전에서는 아무래도 조금 밀리는 편이지만, 항상 좋은 비교군이 되어주는 삼성전자 역시 CES 2022에서 신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궁금하다면 링크를 눌러 관련 기사를 참고할 것.

Related
Go to top Go to top

Email Newsletter

140만이 임볼든을 고집하는 이유, 지금 바로 뉴스레터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