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공격적인 상의탈의를 위한 추천 프로틴파우더 5선 - 임볼든(IMBOLDN)

어느덧 2020년도 이제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그리고 새해가 되면 헬스장은 다시 거짓말처럼 북적일 테고, ‘내년에는 꼭 멋진 몸을 만들어봐야지’ 같은 계획을 세워가며 벌써 각종 운동용품과 보충제를 눈팅하기 시작한다. 물론 ‘작심삼일’이라며 초장부터 그 의욕에 초를 칠 수도 있겠지만, 일단 그 의지만이라도 대단하지 아니한가.

시작이 반이라고 했다. 헬스장에 등록을 마쳤다면 이제 그 운동을 도와줄 든든한 지원군을 곁에 둘 차례. 당신의 2021년 계획을 도와줄 프로틴 파우더 제품을 몇 가지 골랐다. 2021년에는 부디 90년대 초창기 3D 그래픽 게임 속 주인공처럼 조각 같은 몸을 얻길 바라며.

머슬팜 컴뱃 100% 웨이

말이 필요 없는 국민 프로틴이자 베스트셀러다. 가장 유명하고, 초심자가 접근하기에도 좋으며, 헬창에게도 크게 불호를 타지 않는 그야말로 단백질 보충제계의 슈퍼스타. WPI 제품 중에서 흡수율도 좋은 편이고, 단백질 순도도 평균 이상을 웃돌며 물에도 잘 섞이는 편. 그러면서도 동시에 맛까지 괜찮아 많은이가 이용한다. 물론 가장 호응이 좋은 맛은 초콜릿맛 제품이다. 98,900원.

디젤 뉴질랜드 웨이 아이솔레이트

순수하게 단백질에만 포커스를 맞춘 극단적인 WPI 제품. ‘설마’ 싶어 성분표를 봐도 정말 탄수화물도, 지방도 전혀 없는 0%의 숫자를 확인할 수 있고 오로지 52%로 꽉 채운 단백질 함량을 발견할 수 있다. 뉴질랜드에서 목초사육한 소 우유에서 뽑아낸 유청에 인공감미료도 전혀 없기에 품질은 그 어느 제품보다 훨등하다. 물론 맛있게 먹기는 조금 어렵지만, 그만큼 조잡한 향이 없어 깔끔하다. 물론 가성비가 좋은 편은 아니나, 진짜 독하게 마음먹고 몸을 만들려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66,890원.

신타 6 아이솔레이트

신타 6가 히트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거품이 적고 비린 맛을 최대한 억제하며, 맛 자체도 좋게 만든 것이 주효했다. 그동안 프로틴 파우더가 역하다는 편견을 깨고 맛과 목넘김 같은 요소로 승부를 본 것. 다만 그만큼 첨가물이 많이 들어가있었는데, 신타 6 아이솔레이트는 맛을 어느 정도 포기하고 대신 효과를 더욱 늘리는 것에 포커싱한 제품이다. 그래서 일반 신타 6보다는 섞임도 덜하고 맛도 살짝 떨어지지만, 많은 사람이 선택하는 것에는 다 이유가 있는 법. 크게 취향을 타지 않고 단백질 함량도 괜찮다. 74,560원.

옵티멈 골드 스탠다드 웨이

물론 아이솔레이트를 먹는 게 더 좋기야 하겠지만, 선택은 어차피 케바케 아니었던가. 그렇지 않아도 가성비가 좋은 편은 아니었던 옵티멈 골드 스탠다드 제품에서 아이솔레이트를 먹으면 가격이 더 부담이 될 텐데, 사실 웨이 제품도 훌륭하다. 물론 성분표만 보면 웨이의 지방과 탄수화물 함량이 아이솔레이트보다 조금 더 높지만 사실 의미 없는 차이에 불과한 수치다. 초콜릿맛 기준으로 다른 브랜드의 프로틴과 맛의 결에서 미묘한 차이가 있지만, 맛이 없는 건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WPI와 WPC, WP 단백질의 조합이다. 119,800원.

엑스텐드 프로 웨이 프로틴 아이솔레이트

WPI 유당이 제거된 제품이면서 동시에 BCAA가 함유되어 있어 다방면으로 사랑 받는 프로틴이다. 그래도 엑스텐드 제품의 장점은 BCAA 함유에 성분표도 꽤 알찬 구성을 갖고 있으면서 심지어 맛까지 상당한 수준을 뽑아낸다는 것이다. 맛에서는 거의 신타와 자웅을 겨루는 수준이며, 칼로리도 높지 않은 편이라 다이어트에도 꽤 활용되는 편이다. 물론 국내에서는 초콜릿과 캐러멜 맛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지만, 바닐라 아이스크림맛도 추천할 만하다. 52,340원.

*본 콘텐츠는 파트너사와의 제휴 링크를 통해 구매가 이루어지는 경우 소정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Related
Go to top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