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크레이그의 마지막 본드, ‘007 노 타임 투 다이’ 아이템 추천 7선 - 임볼든(IMBOLDN)
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다니엘 크레이그의 마지막 본드, ‘007 노 타임 투 다이’ 아이템 추천 7선
Written by

코로나19 덕분에 속절없는 개봉 연기를 거듭하던 <노 타임 투 다이>가 어렵게 막을 올렸다. 이 세상 모든 컬래버 대잔치의 끝판왕이라고도 할 수 있는 007 시리즈가 이런 우여곡절 끝에 힘겹게 극장에 걸렸으니, 관련 제품과 수많은 협업 모델이 쏟아져 나올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이야기. 그중에서도 특별히 눈여겨보면 좋을 만한 아이템을 몇 개 골랐다. 물론 가격도 천차만별이니 각자의 취향과 사정에 맞춰서 골라잡길.

바톤 페레이라 007 조

아이웨어 브랜드 바톤 페레이라(Barton Perreira)의 007 조 선글라스로 제임스 본드의 아이코닉한 룩을 연출해 보자. 본드 역 다니엘 크레이그의 카리스마를 더해준 이 선글라스는 관자놀이에 007로고가 새겨져 있으며, 빈티지 그레이 렌즈가 장착된 007 조 인 블랙은 한정판 007 케이스와 함께 정품 카드가 동봉된다. 일본 장인들의 정교한 손끝에서 탄생한 시크한 블랙과 모던한 포트 안토니오 등 다섯 가지 옵션이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되었다는 점도 체크포인트.

$500

엔필 007 골지 아미 스웨터

포스터에서 다니엘 크레이그의 탄탄한 몸매를 한껏 부각시켜준 일명 제임스 본드 니트, 엔필(N.Peal)의 ‘007 골지 아미 스웨터’는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의상 디자이너 서티랫 앤 라라브와 협력해 본드의 남성성을 극대화한 결과물이다. 특히 어깨와 팔꿈치, 팔목에는 골지와 캔버스 패치로 밀리터리 스타일을 드러냈으며, 독특한 넥 라인은 본드가 영국 해군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반영하고자 해상 의복을 모티프로 디자인되었다. 영화의 여운과 감동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도록 남녀 공용으로 출시되었고, 소재는 90% 극세 메리노 울과 10% 캐시미어 혼방이다.

£345

엔필 007 컴뱃 트라우저스

007시리즈 영화 의상 디자이너 서티랫 앤 라라브(Suttirat Larlarb)와 협력해 만든 아이템이다. 영화 <노 타임 투 다이> 제임스 본드가 착용한 이트라우저스는 실용성에만 주안점을 두지 않고 모던함까지 겸비한 유틸리티 룩이다. 총 6개의 지퍼가 곳곳에 적용됐고, 역시 영화에 등장한 엔필 코만도 스웨터와 완벽한 케미를 이룬다. 여기에 한끗을 더하기 위해서는 역시엔필이 만든 007 멜빵을 함께 매치해보자. 소재는 100% 면으로 제작됐다.

£245

아디다스 울트라부스트 20 제임스본드

아디다스가 스파이의 두 발에 매력적인 러닝화를 하사했다. 다니엘 크레이그를 떠나보내는 25번째 제임스 본드 영화 개봉을 기다렸고, 더불어 러닝화 장만 계획이 있었던 당신이라면 이 제품을 눈여겨봐도 좋을 듯. 추진력 짱짱한 부스트 미드솔의 쿠션감과 양말처럼 두 발을 감싸는 니트 어퍼로 기능은 물론 영화 시그니처 오프닝 타이틀의 총구를 텅에 새기는 매력적인 디테일도 가미했다. 깔창까지 007인 울트라부스트 20 제임스 본드, 기왕 뛸 거 그의 민첩함까지 훔쳐보자.

₩229,000

오메가 씨마스터 007 에디션

오메가(Omega) 역시 007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다. 그래서 이들은 브랜드를 대표하는 컬렉션 중 하나인 씨마스터에 이번에도 제임스 본드의 흔적 새겨 넣기를 이어간다. 42mm의 티타늄 케이스에 돔형 사파이어 크라스탈이 들어가며 무브먼트는 오메가 8806 칼리버가 탑재됐다. 역시 차별화되는 점은 케이스백 디자인인데, 007 시리즈의 첫 작품이 탄생한 1962년을 기리는 의미에서 ‘62’ 숫자를 새겨 넣었다. 나토 스트랩의 캐주얼한 배색 또한 시계를 돋보이게 만드는 포인트다.

$7,550

랜드로버 디펜더 V8 본드 에디션

007 시리즈를 오로지 애스턴마틴만 독점하는 건 아니다. 90년대에는 BMW도 거쳐간 바 있으며, 이번 <노 타임 투 다이>에는 랜드로버 디펜더 V8도 등장했다. 작품 속에서는 악당들의 차량으로 등장하지만, 어쨌든 이 디펜더도 본드 에디션으로 출시된 만큼 곳곳에서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올블랙 컬러의 묵직하면서도 강력한 외관이 눈길을 사로잡고, 테일게이트와 차량 트렁크 레터링에 삽입된 007 로고는 반갑기 그지없다. 심지어 실내 터치 스크린 작동 시에도 007 로고가 나타나 눈을 즐겁게 한다. 총 300대 한정 생산 차량.

£105,395+

볼랭저 샴페인 스페셜 퀴베 007 리미티드 에디션

007 공식 샴페인 볼랭저(Bollinger)가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에 맞춰 40주년 파트너십을 기념하고자 아이코닉한 샴페인을 출시했다. 볼랭저의 시그니처 스페셜 퀴베(Special Cuvée), 애스턴마틴 DB5, 제임스 본드의 세 가지 아이콘을 결합한 한정판 기프트 팩은 패키지에 DB5의 은색 자작나무 마감을 반영하고 애스턴마틴 DB5와 제임스 본드의 실루엣을 담았다. 스페셜 퀴베 바틀에도 007의 상징적인 블랙과 골드 넥 칼라가 특징적으로 묘사되었으며, 유명 사진작가 그렉 윌리엄스가 이 캠페인에 함께 했다.

£55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