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인연 혹은 악연, 부부의 세계를 말하는 추천 영화 5선
Written by

고품격 막장 드라마라는 타이틀로 결혼 여부 막론하고 시청자들의 가슴에 불을 지른 드라마 ‘부부의 세계’. 부부 일은 부부만이 안다는 말이 있듯 아마 현실은 지선우, 이태오 뺨을 치는 이야기들이 지리멸렬하게 산재해 있을 거다. 다가오는 부부의 날을 맞아 호적 메이트와 보면 좋을 영화 다섯 편을 골랐다.

이 다섯 커플을 만난 후 당신은 아마 사랑을 재확인하거나, 참회하거나, 솔직히 고백하거나 혹은 그들도 나와 다르지 않다는 안도를 하게 될 거다. 일단 훈훈한 분위기 조성을 위해 가볍게 술 한 잔 기울이며 재생 버튼을 누르자. 

줄리 & 줄리아 (2009)

유명 프렌치 셰프 줄리아 차일드(메릴 스트립)와 훗날 그녀의 요리책을 보고 음식을 만들어 명성을 얻게 된 줄리(에이미 아담스)의 이야기를 담은 이 영화. 그녀들의 성공스토리에 초점을 맞췄다면, 한발 물러서서 다시 이 작품을 감상하자. ‘줄리 & 줄리아’ 속엔 그녀들도 있지만, 이들에게 아낌없는 독려와 사랑스러운 리액션을 퍼부어준 배우자가 있다.

도전과 성공의 가치를 되새기는 것도 영화의 중요한 메시지지만, 부부의 날에는 서로에게 서로가 그런 배우자가 되어 주었는지 반성문을 쓰는 심정으로 시청해 봐도 좋겠다. 작품 속 남편과 비교당해 와이프의 화를 돋울 수 있으니 재생에 신중을 기할 필요도 분명 있다. 러닝타임 122분.


어웨이 위 고 (2009)

여기, 갑자기 부모가 된 버트(존 크래신스키)와 베로나(마야 루돌프) 장수 커플이 있다. 딱히 의지할 곳 없는 그들은 버트의 부모가 살고 있는 근처에 집을 구해 출산 준비를 한다. 하지만 임신 6개월에 접어든 그때 부모는 갑작스럽게 2년간의 긴 여행을 떠나겠다고 선포하고, 버트와 베로나는 새로 태어날 아이와 마음 붙이며 삶을 꾸리고 싶은 곳을 찾기 위해 길을 나선다.

콜로라도, 애리조나주 피닉스와 투싼, 위스콘신주 매디슨, 캐나다의 몬트리올을 거쳐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로 이어지는 이 긴 여정이 그들에게 남겨 준 건 위기의 순간, 그래도 지금을 버틸 수 있는 건 바로 내 옆에 있는 반짝이는 당신이라는 의미다. 서로 다른 이상향을 가진 부부의 씁쓸한 말로를 보여준 영화 ‘레볼루셔너리 로드’를 만든 샘 멘데스 감독, 이 영화에서 걷어낸 온기를 ‘어웨이 위 고’에 아낌없이 쏟아부었다. 러닝타임 98분. 


우리도 사랑일까 (2011)

이 영화는 불편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솔직한 한 여자의 감정선을 다루며 이야기가 흘러간다. 편안함이 지루함으로 인식되기 딱 좋은 결혼 생활 5년 차, 취재를 위해 떠난 여행지에서 작가 마고(미셸 윌리엄스)는 말 통하는 대니얼(루크 커비)를 만나게 되고, 운명이란 단어를 마음속에 올리며 그와 미묘한 감정을 나눈다. 그리고 그녀는 선택한다. 다정한 남편 루 루빈(세스 로건)에게 다른 사람을 사랑하게 되었다 말한다.

 마고와 대니얼이 나누는 현란한 정사 장면이 지나고 일상과 권태는 같은 곳을 향해 있음을 보여주듯, 카메라는 화장실에 있는 대니얼 옆에서 무심하게 속옷을 내리고 볼일을 보는 마고의 모습을 비춘다. 만약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갈망을 품고 있다면, 이 영화가 어떤 대답이 되어주지 않을까. 러닝타임 116분. 


해피 엔드 (1999)

추리 소설보다 로맨스 소설을 읽으며 눈물을 떨구는 소녀 감성의 소유자 서민기(최민식). 실직 3개월 차에 접어든 그는 5개월 된 아기를 키우며 살뜰히 가정을 돌보지만 바깥일이 체질인 부인 최보라(전도연)는 그를 패잔병 취급한다. 모진 말로 자존감에 생채기를 긋고 돌아선 그녀는 젊은 시절 연인이었던 김일범(주진모)과 주기적으로 부적절한 관계를 맺으며 자신의 욕망을 제어하지 않는다. 그리고 이들은 각자가 지은 파국의 세계로 걸음을 내디딘다.

사랑이 죄가 될 수 있냐는 물음에 명쾌한 답을 내리진 못하겠지만, 폐허가 되어 가는 민기의 텅 빈 모습을 목도하노라면 관계 속에서 상대를 기만하는 건 죄라 말할 수 있겠다. 러닝타임 99분.


호프 스프링즈 (2012)

‘줄리 & 줄리아’에서 사랑 몰아받았는지 아침마다 베이컨과 계란을 굽는 일상을 31년 동안 보낸 케이 소아메스(메릴 스트립)의 모습이 어딘지 처량하다. 그녀는 남편 아놀드 소아메스(토미 리 존스)에게 여자이고 싶지만, 그는 그녀를 호적 메이트 그 이상 그 이하로도 생각하지 않는 듯 보인다. 그녀는 이 관계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상담을 예약하고, 이를 제안한 부인에게 그는 우리 사이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문제는 바로 그 지점인데.

자의와 타의가 만나 이뤄진 상담 내용은 마지막으로 한 섹스, 체위 등 다소 노골적으로 보이나, 이는 몸과 정신은 결코 분리되어 있지 않음을 시사한다. 만약 아이를 위해 각방 생활을 시작한 당신이라면, 이 영화가 던지는 포인트를 절대 지나치지 말 것. 러닝타임 100분.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