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과연 NBA에서도 또 한 명의 손흥민이 탄생할 수 있을까
Written by

치열했던 시즌이 끝나고 최후의 승자도 결정됐다. 케빈 듀란트의 이적과 클레이 탐슨의 부상이 겹치며 한순간에 리그 쭈구리로 전락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클레이 탐슨의 복귀와 함께 화려하게 다시금 NBA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고, 스테판 커리는 노골적으로 케빈 듀랜트가 밀어줬음에도 거머쥐지 못했던 결승전 MVP까지 받으며 1% 부족했던 농구 커리어에 마지막 퍼즐을 더했다.

이렇게 2021-22시즌은 끝이 났지만, 아직 신인 드래프트라는 큰 이벤트가 남아있고, 거기엔 또 다른 손흥민을 꿈꾸는 한 유망주가 자신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열심히 땀을 흘리고 있다. 바로 NBA 최고 연봉을 받는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의 모교로 알려진 곳이기도 한 데이비슨 대학교에 재학 중인 이현중 선수다. 

농구 금수저가 스테판 커리의 후배가 되기까지

현재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허웅, 허훈 형제처럼 이현중 역시 ‘농구 명가’ 출신이다. 한국 여자 농구 국가대표로 1984년 LA 올림픽 은메달의 주역이었던 성정아 선수가 어머니, 하승진 선수를 지도한 삼일상고 농구부의 이윤환 감독이 아버지다. 심지어 누나 이리나 씨는 16세 이하 국가대표까지 지낸 ‘찐 농구 집안’이라고 할 수 있다. 덕분에 아주 어린 시절부터 농구를 접했고 그 관심이 자연스럽게 꿈으로 발전했다.

매산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선수 생활을 시작한 이현중은 삼일상고 2학년까지 국내에서 선수로 뛰다가 NBA 아시아 관계자로부터 NBA 아카데미 제의를 받고 호주 캔버라로 떠났다. 초반에는 적응이 쉽지 않았지만 이후 태국에서 열린 FIBA 18세 이하 아시아 선수권 대회에서 득점왕에 오르는 등, 차근차근 자신의 실력을 발전시켜갔고 결국 데이비슨대와 워싱턴 주립대학교에서 오퍼를 받게 된다.

두 대학을 두고 고민하던 이현중은 팀플레이가 좋고 출장 시간이 보장되는 데이비슨대로 향했다. 그곳에서 그는 “스테판 커리처럼 좋은 선수로 키워주겠다”는 감독의 지도하에 차근차근 성장했고 드래프트 직전 시즌에는 데이비슨대 최초로 50-40-90(슛 성공률 50%, 3점 슛 성공률 44%, 자유투 성공률 90%)의 기록으로 시즌을 마무리한 선수가 되었다.

이현중의 강점과 약점

이현중의 강점은 역시 뛰어난 슈팅능력이다. 거기에 빠른 슛 타이밍까지 갖추고 있어 수비수로서는 게임 내내 딱 달라붙어 있어야만 하는, 매우 귀찮은 유형의 선수다.

게다가 시야가 넓고 언제든지 패스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점 또한 매우 위협적이다. 슈터는 언제나 타이트한 수비가 따라다니게 마련이다. 이현중은 이러한 수비의 집중을 틈타 빈 공간으로 파고드는 팀 동료들에게 지속해서 패스를 찔러주며 팀에 다양한 공격 루트를 제공하고 있다. 클러치 능력과 동료들을 최대한 활용하는 능력은 분명 스카우트들에게는 긍정적인 요소임이 틀림없다.

하지만 많은 전문가가 공통으로 꼽는 가장 큰 약점은 수비다.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이현중의 키는 2m 1cm로 타 선수들의 신장과 비교해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 다만 큰 키에 비해 왜소한 체격으로 인해 자신보다 신장이 낮은 선수와의 몸싸움에도 밀리며 골밑슛을 허용하는가 하면, 발 빠른 가드를 상대할 때는 사이드 스텝이 느려 쉽게 돌파당하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

심지어 자신이 마크하고 있는 플레이어를 쫓아가며 상대편 스크린 사이를 뛰어다니는 과정에서도 스크린에 부딪히며 휘청이는 모습도 보이는데, 이러한 약점들은 곧 팀 전체의 수비 밸런스를 무너뜨리기 때문에 치명적이라 할 수 있다.

이현중은 예전부터 자신의 롤모델로 클레이 탐슨을 언급해 왔고, 플레이 역시 그를 많이 참고한다고 알려졌다. 뛰어난 슛 감각을 지닌 이현중으로서는 어찌 보면 당연한 선택일 수도 있겠지만 스팟업 슈터가 단순히 슛만 잘 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볼을 받고 슛을 쏠 수 있는 빈 공간을 확보하기까지의 움직임은 매우 치열하다. 쉴 새 없이 선수들 사이의 틈을 밀리지 않고 파고들며 재빨리 공간을 창출해야 하는 데다가 그렇게 힘겹게 얻은 찰나의 순간에 던진 결정적인 한 방의 슛이 반드시 성공해야만 팀원들의 믿음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현중이 자신의 강점인 슛 감각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서는 강한 피지컬을 갖춰야 한다. 농구의 신 마이클 조던 역시 커리어 초반 농구계의 깡패집단 디트로이트 피스턴스 선수들로부터 하도 두들겨 맞다 보니 그전까지는 거들떠보지도 않던 웨이트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고는 엄청난 벌크업을 했고 다음 시즌에는 앙숙 관계였던 피스턴스를 완파하며 그 해 챔피언까지 거머쥐었다.

물론 단순 벌크업이 모든 문제를 해결해주지는 않는다. 슈팅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고 이전보다 더욱 느려질 수도 있다. 마이클 조던 역시 같은 고민 탓에 웨이트를 주저했지만, 결국 자신에게 맞는 근육량을 유지하며 커리어 내내 경기 흐름을 좌지우지할 수 있을 정도로 강인한 체격을 갖추게 되었다. 이현중 역시 슈팅 공간을 확보하기 위한 거친 몸싸움에도 밀리지 않는 강한 피지컬이 필요하다.

NBA 드래프트 전망

일반적으로 드래프트는 누가 과연 No. 1 픽의 영광을 차지할 것인가에 모든 초점이 맞춰지기 때문에 현지에서는 이현중의 이야기가 자주 거론되지는 않고 있다. ESPN과 같은 주요 매체에서도 2라운드 하위권, 혹은 2라운드에도 언급이 되지 않을 정도로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는 것이 냉정한 현실이다.

하지만 너무 낙담할 필요는 없다. 분명 NBA는 치열하지만 1라운드 상위권에 들어야만 반드시 살아남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벤 월리스, 존 스탁스와 같이 드래프트조차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누구보다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좋은 케이스도 많고, 이현중의 대학 선배 스테픈 커리도 커리어 초창기에는 “잘 풀려야 터키 리그 정도”라는 평을 들을 정도로 신랄한 비판을 받았으나 현재 그는 NBA 연봉 1위를 자랑하는 역사상 최고의 슈터로 군림하고 있다.

이현중 선수가 혹여나 이번 드래프트에서 탈락하더라도 서머리그, 혹은 G리그에서 뛰며 끊임없이 문을 두들긴다면 분명 꿈의 무대를 밟을 수 있을 것이다. 생각해보자. 몇 달 전만 하더라도 한국인 선수가 EPL 득점왕을 차지할 수 있을것이라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