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이제 진짜 이불 밖은 위험해, 솔로를 위한 연말 집구석 만찬 추천 7선
Written by

연말이 되면 솔로는 항상 서글프다. 특히 쌍쌍으로 가득한 크리스마스 전야의 거리는 나와는 상관 없는 이야기가 된지 오래. 그렇게 혼자서 방에 틀어박혀 ‘이불 밖은 위험해’를 외치곤 했던 연말이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많은 인파가 거리에서 자취를 감췄으니 말이다. 맞다, 이불 밖은 진짜 위험한 시대가 됐다. 이제 남은 건 하나. 혼자서도 연말을 풍성하게 채울 수 있는, 스스로를 위한 만찬을 선물하자.

자칫 ‘확찐자’ 될까 걱정된다고? 그런 생각은 버려라.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다.

포항 구룡포 손질 과메기

겨울은 제철 음식의 천국이다. 수많은 제철 해산물은 쉴 새 없이 미식가의 입을 열게 만들고, 나날이 우리의 배둘레햄도 키워준다. 과메기 역시 겨울 하면 생각나는 제철 음식 중 하나. 호불호가 명확히 나뉜다고는 하지만, 막상 먹어보면 홍어 같은 음식보다 입문 장벽이 훨씬 낮아 도전해볼 만하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해 부담이 없다. 과메기는 그 자체만 초고추장에 찍어 먹어도 맛있지만, 미역, 김, 마늘, 파, 꼬시래기, 고추 등을 모두 싸서 한입에 털어 넣는 것을 추천한다. 채소와 해조류의 건강한 맛 사이로 비집고 나오는 과메기의 꾸덕꾸덕하고 기름진 풍미로 완벽한 밸런스를 느낄 수 있다.

마니커에프앤지 닭다리 후라이드 치킨

시대가 변하면서 다이어트나 헬창을 위한 닭가슴살 같은 부위가 득세하는 요즘. 그래도 닭 다리는 여전히 치킨의 화룡점정이자 대중에게 가장 사랑받는 부위다. 그런 의미에서 기왕 나 자신을 위한 만찬이라면 가장 먹고 싶은 부위만을 골라 먹는 게 도리 아닐까. 중량 1kg으로 닭 다리는 정확히 10개가 들어있다. 특히 1가구 1에어프라이가 거의 기본이 된 요즘 상황에서는 조리법도 간편하고, 최대한 배달 치킨 같은 맛을 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메리트다.

차또르 매운 차돌떡볶이

혼술 안주로도, 주말 만찬으로도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멀티플레이어 떡볶이. 이 떡볶이는 대형 프랜차이즈도 많지만, 특정한 지역구를 꽉 잡고 있는 강소 브랜드도 꽤 있다. 그중 차또르는 경기 남부권에서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는 곳이다. 하지만 배달 전문이라서 지역이 다른 곳에서는 그 유명세를 확인해볼 길이 없었는데, 최근 재료를 따로 집에서 조리해먹을 수 있도록 주문이 가능해졌다. 단순히 캡사이신 잔뜩 때려 부은 맛이 아닌, 정말 맛있게 매운맛으로, 양념장의 배합이 절묘하다. 매운맛은 총 4단계로 조절 가능하며, 차돌박이도 올라가 고기 가득한 맛을 느낄 수 있다.

곰곰 오징어 다리

턱이 네모가 될지언정 건어물은 포기할 수 없는 사람이라면, 곰곰 오징어 다리 그냥 지나칠 수 없을 터. 대왕오징어 다리를 슬라이스해 지퍼백에 담은 이 아이템은 고추장에 찍어 안주로 먹어도 좋고, 이런 분위기가 살짝 처량하게 느껴진다면 요리 느낌 낼 겸 버터에 볶아 고소하게 즐겨도 맛있다. 아니면 라면에 넣어 한 끼 식사에 소환해도 그만. 자매품 반건조 오징어도 있다.

크리스탈팜스 호주산 소고기 치마살 구이용

고기는 언제나 진리다. 삼겹살도 좋지만, 사방에 튀어 오르는 기름에 유독 짙게 배는 냄새까지 뒷감당을 생각하면 집에서 즐기기에는 소고기가 좀 더 수월한 느낌. 300g이면 혼자 먹기에는 섭섭지 않은 양이고, 1만 원 초반대라 국산 삼겹살과 가격 부담도 국산 삼겹살과 비슷한 편이다. 아무래도 수입산이니 한우 수준의 퀄리티를 기대하진 말고. 지갑에 출혈 없이 가볍게 소고기를 즐기고 싶을 때 와인 혹은 소주랑 같이 곁들여 보자. 13,300원.

필라델피아 치즈케이크 플레인

일상의 달콤함을 냉동고에 채워두자. 하루 지나면 신선도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케이크보다는, 크래프트 필라델피아 치즈케이크로. 필라델피아 크림치즈의 리치한 풍미는 물론, 입안에서 사르르 녹아드는 식감이 커피 혹은 와인과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며 달달한 힐링을 선사한다. 한 상자 쟁여두고서 한 번 열면 끝을 봐야 한다는 부담 없이 땡길때 딱 먹고 싶은 만큼만 자유롭게 즐길 수 있어 혼술 안주로 더더욱 제격이라 할 수 있다

곱창고 소곱창

화사가 일으킨 곱창 대란은 아직 끝나지 않은 거 같다. 수많은 먹방 유튜버들이 사랑해 마지않는 스테디 품목 곱창을 이제 굳이 기름 냄새 풍기며 가게에서 먹지 말고 집에서 단출하게 즐겨보자. 프랜차이즈로 유명한 ‘곱창고’에서 나온 이 아이템은 해썹(HACCP) 인증을 받아 철저하게 관리된 제품이다. 야심한 시각, 터지는 식욕 참으며 스트레스받지 말고 한시라도 빨리 굽는 게 국룰. 중량은 200g이지만, 곱창은 끝도 없이 들어가는 거 다들 알고 있지 않은 가. 흥 끊기지 않게 넉넉히 쟁여놓자.

*본 콘텐츠는 파트너사와의 제휴 링크를 통해 구매가 이루어지는 경우 소정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