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여자를 반하게 만드는 추천 데이트 코스 5선
Written by

초기에는 초기대로, 만난 지 오래됐다면 그 나름대로 고민을 멈출 수 없는 일이 데이트 코스를 선정하는 일이다. 그렇다. 데이트는 즐거워도 데이트 코스를 선정하는 그 일만큼은 머리가 지끈거린다. 번거롭고 귀찮은 걸 넘어서 아무리 정성스럽게 마련했더라도 상대가 어떻게 느낄지 몰라 부담스럽기도 하다.

할만한 건 다 해보고 가볼 만 한 곳은 다 가봤다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새로움을 선사할 데이트 코스 팁을 소개한다. 여자친구의 머릿속에 들어갔다가 나온 것 마냥 센스있는 남자친구로 만들어줄 데이트,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당신이 만약 썸을 타는 중이라면 데이트 센스는 더더욱 중요하다. 초기일수록 당신과 함께하는 그 순간이 당신에 대한 인상을 결정한다. 괜찮은 사람임을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흔한 남자가 아님을 어필하고 마음을 확 사로잡는 길은 바로 어떤 데이트를 하느냐에 달려있다. 번거롭지만 소소해 보이는 실천이 당신에게 전혀 다른 운명을 열어줄지도 모른다는 마음으로 이 기사를 써 내려간다.

여친의 인생샷을 뽑아줄 핫한 포토스팟

I draw :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지난 2월 14일부터 오는 9월 1일까지 열리는 전시이자 여친의 인생샷을 남겨줄 핫 포토스팟. 미술 전시라고 하면 뭔가 어렵고 딱딱하게 느끼기 마련인데, 이 전시는 굳이 평소에 미술 작품에 관심이 없었더라도 가볍게 감상하기 좋다.

이유를 자세하게 파고들 필요도 알려고 할 필요도 없다. 남친이 예쁘게 찍어준 사진은 여자에겐 보물과도 같고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을만한 일이라는 것. 이것이 팩트다. 그녀의 프사를 보고 사진 누가 찍어줬냐고 물었을 때 남자친구가 찍어줬다고 말할 때의 뿌듯함. 친구로부터 부럽다는 말을 들은 그녀의 우쭐함. 돈으로도 절대 살 수 없는 큰 선물이 될 거다.

주소 서울 용산구 독서당로29길 5-6 Replace한남 F동    
문의 070-5097-0020

구슬모아당구장

디뮤지엄에서 3분 거리에 위치한 구슬모아당구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국내 젊은 크리에이터들의 실험적인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현재 아티스트 35명의 작품과 굿즈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없는 <굿즈모아마트-GOODS IS GOOD>이 진행 중이다.

여자는 아기자기하고 예쁜 것을 보면 설레고, 그 설렘은 곧 당신에 대한 호감으로 이어진다. 거기서 눈에 들어오는 굿즈 하나 득템하면 예상치 못한 선물에 한 번 더 설레고 신나고 즐겁고. 매일 지니고 다니는 물건이라면 그 물건을 볼 때마다 당신이 떠오를 테지.

주소 서울 용산구 독서당로 85   
문의 02-3785-0667

근처 맛집 – JARI

동글동글 한입에 쏙 들어가는 목화솜 탕수육이 이곳의 메인 메뉴. 입에 넣는 순간 포슬포슬하게 녹아내리는 맛은 가히 예술적이다. 수요미식회에도 소개된 핫플레이스로, 주말에 찾는다면 웨이팅을 해야 할지 모른다.  

주소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4길 5-5  
문의 070-8278-2947

여자에겐 누드보다 감성이 자극적이다. 라이브 뮤직 카페, 재즈 바

카페 언플러그드

인디 뮤지션의 오픈 마이크와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뮤직카페. 그래서인지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통기타를 튕기는 이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이 카페의 마스코트 언돌이와 꼬미는 그냥 바라보는 것만도 힐링.

공연 일정은 카페 언플러그드 네이버 공식 카페에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된다. 뮤지션의 정식 콘서트의 경우 입장권을 따로 구매해야 하지만 오픈마이크는 별도의 입장료 없이 음료만 마셔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여자친구가 영화 원스나 비긴어게인의 팬이라면 꼭 반드시 무슨 일이 있어도 데리고 가라.

엔간해선 보기 드문 옛 소극장엔 낯선 공기가 흐른다. 게다가 라이브 뮤직이다. 유명 가수 콘서트와는 완전히 다른, 작은 공간 안에서 정말 가까이 들려오는 가수의 라이브는 일상을 좀 더 드라마틱하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특히 오픈 마이크 무대에선 싱어송라이터들의 자작곡을 들을 수 있다. 아무도 모르는 오직 당신과 연인만이 아는 노래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 다소 실험적으로 느껴질 수도 있지만 예측할 수 없어서 더 재밌다.

주소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33길 26  
문의 070-4200-9251

근처 맛집 – 이치류

어린양으로만 고기를 내는 양갈비 전문점. 국내에 처음으로 일본 삿포로식 징기스칸을 선보인 곳이기도 하다. 오직 1년 미만의 어린 생양공기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전혀 잡내가 없고 육질이 부드럽다. 다만, 하루하루 판매 물량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방문 전에 반드시 고기가 남았는지 확인할 것. 5시 오픈이지만 오픈 전부터 줄 서서 기다리는 집이니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가자.

주소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4   
문의 02-3144-1312

천년동안도

1987년 재즈 클럽으로 시작해서 1996년에 ‘천년동안도’로 오픈했다. 그간 수많은 재즈 뮤지션들이 라이브 공연을 해온 재즈 명소. 과연, 여자친구가 먼저 가고 싶다고 말하기 전에 먼저 라이브 재즈 클럽을 가자고 제안하는 남자가 몇이나 될까.

여자는 분위기에 약하고 낭만에 약하다. 분위기와 낭만에 곧잘 취하게 되는 본능이 있달까. 은은한 조명 아래서 감미롭게 울려퍼지는 재즈의 선율은 고혹적이다. 재즈의 선율만큼이나 곁에 있는 당신도 매혹적이다. 천년동안도의 매일 공연 일정은 홈페이지를 통해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수표로 134   
문의 02-743-5555

근처 맛집 – 서울 낙타

해감된 바지락을 마늘, 청양고추, 버터 등에 볶은 뒤 청주에 끓여낸 바지락 술찜과 스위스식 감자전 뢰스티로 유명한 펍. 술을 즐기면 더 좋고 술을 즐기지 않아도 일반 밥집이나 레스토랑에선 보기 드문 별미로 가득한 이색 펍이다. 재즈 후에 밥 말고 하이볼 한 잔에 색다른 안주를 즐길 수 있는 곳.

주소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26길 31    
문의 070-4191-0531

말이 필요 없는 야경 임팩트. 야경 히든스팟

망해암 야경

서울이나 수도권 근교에서 야경을 본다고 하면 대개 북악이라던가 남산 같은 뻔한 리스트가 물망에 오른다. 하지만 막상 올라가면 야경이 그렇게 예쁜지도 잘 모르겠고, 사람들이 북적대는 통에 도떼기 시장이 따로 없다. 적어도 이곳에서 아름다운 야경을 배경 삼아 오직 둘만을 위한 로맨틱한 공간이 되기에는 1년 365일 내내 불가능하다.

하지만 눈을 조금만 돌려보면 야경 명소는 굉장히 많다. 경기도 안양에 위치한 망해암도 그중 하나. 사실 이곳은 자전거 마니아들에게 업힐 코스로 유명한 곳이지만, 밤이 되면 도시를 수놓는 무수한 불빛들의 은하수가 펼쳐지는 야경 명소로 변한다. 게다가 북악이나 남산과 달리 인적도 드물다. 자전거를 타러 오는 사람을 제외하면 완벽하게 동네 주민들만 찾는 곳이기 때문. 시간대만 잘 맞으면 거의 전세를 내서 데이트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정도.

사실 망해암이라고 했지만, 정확히 이 장소를 가려면 내비게이션에 ‘안양항공무선표지소’를 찍고 가야 한다. 망해암은 이 야경 포인트로 올라가는 길 중간에 있는 조그마한 절이지만, 지금은 이 장소를 일컫는 대명사가 됐다. 다만 북악처럼 이곳도 자차를 이용해서 올라가야 하니 참고할 것.

주소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임곡로 323

근처 맛집 – 원조닭꼬치 학교종이땡땡땡

닭꼬치라는 메뉴가 대중화되기 이전부터 거의 30년 가까이 닭꼬치 한우물만 징하게 파온 곳. 일반 양념과 매운맛, 소금구이의 세 가지가 있는데 한번 삶은 뒤 석쇠에 구워내 촉촉하면서도 튼실한 육질의 닭꼬치를 맛볼 수 있다. 하나씩 군것질처럼 사 먹을 수도 있고, 포장도 되며, 매장에서 술안주 겸 식사로 먹을 수도 있다.

주소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323번길 40   
문의 031-444-0532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