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에디터들의 플레이리스트: 비 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 12곡
Written by

올해도 올 것이 왔다. 꿉꿉하고 축축하고 습한, 우중충한 날씨와 함께 하염없이 빗방울이 세차게 떨어지는 바로 그 장마 시즌이. 하지만 밖에 나가지만 않는다면 이 비라는 녀석은 때때로 낭만적으로 감성 수치를 한껏 끌어올려 주는 매개체가 되기도 한다. 이런 비 오는 날에 또 빠질 수 없는 각자만의 플레이리스트가 있을 터. 임볼든 에디터들이 각자 비 오는 날 가장 잘 어울리는 곡이라며 자부하는, 나만 알고 싶은 우중 BGM을 두 곡씩 소개한다.

에디터 알렌의 추천곡

Track 01. Duke Ellington – In a Sentimental Mood

제즈계의 거장 Duke Ellington과 John Coltrane의 연주곡으로 가장 유명한 이 곡은 사실 1935년 Duke Ellington이 바에서 일어난 싸움을 말리기 위해 즉석으로 만든 곡이다. 피아노의 꿈틀거리는 노트들과 부드러운 색소폰은 싸우뿐만 아니라 비오는 날의 꿀꿀한 느낌을 센치하면서도 분위기 있게 변화시키기 충분하지 않나 싶다. 

Track 02. Raveena – If Only

인도계-미국인 아티스트 Raveena의 음악은 그녀의 문화, 그리고 영적인 주제를 다루는 실험적인 요소가 강하다. 이 곡 또한 R&B 영향을 받았지만 그녀만의 색이 짙고 속삭이는 듯 한 보컬로 마음을 어루만져 준다. 어딘가 모르게 느슨한 드럼의 하이햇은 빗소리를 연상시키고 Raveena의 목소리 또한 마음의 안정을 주는 듯 하다. 


에디터 해원의 추천곡

Track 03. 에픽하이(Epik high) – 우산 (Feat. 윤하)

살면서 한 번쯤은 싸이월드 대문 사진에 유리창에 물 뿌린 사진에 이 노래를 bgm으로 걸어두고 갬성 충만한 척했던 시절이 있을 것이다. 벨ㅌ..아니 매력 터지는 가수 윤하가 피처링한 이 곡은 비가 내릴 때마다 많은 사람이 자동으로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하게 되는, ‘우산 연금’ 같은 곡이라 할 수 있다. 싸이월드도 재오픈했겠다, 다시 한번 그 시절 눈 뜨고 못 봐줄 그때 갬성에 빠져보도록 하자.

Track 04. 브라운 아이드 소울 – Go

방송에서 좀처럼 얼굴 보기 힘든 아티스트 나얼을 필두로 ‘맷돌 창법’의 정엽, 성훈, 영준으로 이루어진 그룹 브라운 아이드 소울이 2003년에 발표한 곡으로,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해 질질 짜는 내용의 가사, 감미로운 멜로디, 멤버들의 탄탄한 화음 속 나얼의 폭발적인 가창력 등,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필수 요소들이 모두 담겨있는 곡이다. 겨울에 듣는 것이 제맛이라는 사람들도 있지만 비 오는 여름에 쓸데없이 창가에 기대 듣는 맛도 상당한 편이다.


에디터 형규의 추천곡

Track 05. Southern Sons – Always And Ever

두 번째 앨범부터는 재즈 뮤지션이라는 본캐의 스킬을 살려 재지한 어프로치의 사운드로 굉장히 매력적인 AOR을 들려줬던 서던 손즈지만, 첫 앨범에서는 비교적 정석적인 AOR의 작법을 충실히 이행했다. 산뜻하게 울려 퍼지는 키보드 터치, 잭 존스의 감성 터지는 목소리를 지나면 조곤조곤하게 멜로디를 읊조리는 기타 솔로로 서정성에 방점을 찍는다. 물론 사족이 되겠지만, 음악의 분위기도 그렇거니와 사방으로 물이 튀는 뮤직비디오 덕택에 비 오는 날 유독 더 잘 어울리는 것처럼 들리기도.

Track 06. At 1980 – Caroline

그저 유튜브 알고리즘으로 알게 된 더 미드나이트(The Midnight) 같은 음악에 충격을 받아 활동을 시작하게 된 스페인과 잉글랜드의 레트로 신스웨이브 듀오 At 1980. 그러나 그 짧은 사이에 이들은 엄청난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물론 정규작인 <A Thousand Lives>도 좋았지만, 미드템포의 싱글 ‘Caroline’의 임팩트가 개인적으로는 더욱 강했다.

전형적인 80년대의 향수를 충실히 담아냈고, 남정네 둘이 작곡했다기엔 너무나 아기자기하고 예쁜 멜로디를 가졌다. 결정적으로, ‘여자 이름으로 곡 제목을 짓는 멜로딕 록이나 AOR 넘버는 무조건 명곡’이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미신 수준의 전제조건까지 완벽하게 만족시켰으니 좋아할 수밖에. 특히 차 안에서 선루프 위로 떨어지는 빗소리와 함께 듣는다면 아마 감성을 배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에디터 푸네스의 추천곡

Track 07. 아스팔트킨트 & Sam Lee – 소나기 내린다

어느 사이트에서도 음원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 유튜브에서만 들을 수 있는 이 곡. 아마도 KBS 음악방송 ‘유스케’를 통해 매드클라운의 가녀린 유리 성대에서 뿜어져 나오는 목소리로 이 노래를 먼저 접한 사람도 많을 것이다. 나를 지나갔던, 혹은 아직 한편에 머무르고 그 사람을 떠올리기에 더할 나위 없는 때를 노리자면 그건 장마철일 테고, 먹먹하고 시적인 가사 덕 그 아련한 감상에 불을 지필 땔감으로 이만한 노래는 없을 듯. 

Track 08. 92914 – Koh

한바탕 울었다면 이제 눈물 닦고 볕에 이불을 말리듯 감정에도 제습을 해줘야 한다. 자신들의 첫 작업실 주소 92914를 그룹명으로 삼은 권주평, 이준기로 구성된 이 팀의 곡 ‘Koh’. ‘일상을 채우는 음악’을 좋아한다는 그들의 말처럼 아주 나직한 걸음으로 나른한 몸짓으로 꿉꿉한 습기를 날려버린다. 비 오는 날 타이밍 좋게 연차를 냈다면, 이 노래를 재생시키고 오랜 시간 이불 속에서 꼼지락거려보시길. 


에디터 서연의 추천곡

Track 09. 헤이즈 – 비도 오고 그래서

매년 장마 시즌이면 어김없이 차트에 재등장하는 그 곡. 헤이즈의 ‘비도 오고 그래서’는 매년 좀비처럼 비와 함께 찾아와 장마 연금으로서 제 소임을 다하는 어마어마한 생명력의 곡이다. 2017년 6월 첫 발매되어 그 해 연간차트 6위에 올랐으며, 2018년에는 장마철 역주행 신화를 기록했고, 이후에도 비가 오는 날이면 실시간 차트에 등장해 음원 차트 내 기상청의 역할을 도맡아왔다. 폭발적인 고음보다는 편안하고 감성적인 분위기가 짙고, 가끔은 랩을 하듯 나른하고 그루브하게 들려오는 그의 목소리가 묘하게 중독성 있는 곡이다. 

Track 10. Ella Fitzgerald – Misty

비 오는 날 그저 집에 편하게 드러누워 하루 종일 들을 수 있는 곡을 꼽으라면 Misty를 추천한다. 재즈계 3대 디바로 불리는 동시에 여성 재즈계의 본좌라 칭송받는 엘라 피츠제럴드의 Misty는 살면서 한 번은 꼭 들어봐야 할 명곡. 사랑에 빠진 여자의 마음을 담은 로맨틱한 가사에 그녀의 정확한 발성과 환상적인 표현력이 더해져 오리지널 버전(조니 매티스)을 뛰어넘었다는 평을 받기도 한다. 특히 이 Misty가 수록된 라이브 앨범은 1960년 그래미상을 수상했으며, 그녀의 전성기 시절의 사랑스럽고 풍부한 성량의 음색을 느낄 수 있다. 비 오는 날과 닮은 재즈의 감성을 온전히 경험해 보고 싶다면 Misty를 플레이하자.


에디터 성민의 추천곡

Track 11. Jeff Beck – Cause We’ve Ended as Lovers

끈적끈적하고 추적추적대는 기타 선율, 그냥 비 오는 날씨 그 자체라고 해도 좋다. 거칠고 그루브하고 몽환적인 멜로디로 비 오는 날의 멜랑콜리한 감성을 극한까지 밀어붙인다. 곡 제목처럼 손에 잡힐 듯하면서도 실상은 멀어져가는 헤어진 연인을 묘사하는 듯 밀고 당기는 완급 조절이 일품이다. 제프 벡이 연주하기에 앞서 스티비 원더가 작곡하고 전 부인인 시리타 라이트(Syreeta Wright)와 헤어지면서 주었던 곡으로도 유명하다. 

Track 12. Jon Bon Jovi – It’s Just Me

한때 허스키한 목소리와 꽃다운 미모로 전 세계 여심을 홀렸던 존 본조비의 두 번째 솔로 앨범 <Destination Anywhere>에 수록된 곡. 도입부터 깔리는 짙은 빗소리와 존 본조비의 거칠고 쓸쓸한 보컬이 듣는 이를 내리는 빗속에 사무치도록 이끈다. 서로 지치고 지겨워져도, 함께 쌓아온 기억들과 함께 당신을 지탱해 줄 것은 ‘그저 나(It’s Just Me)’라고 고독하게 호소하는 가사도 일품. 존  본조비와 함께 데미 무어, 우피 골드 버그 등 쟁쟁한 스타들이 출연한 앨범 홍보용 MTV 무비 <Destination Anywhere>에 삽입되기도 하였다.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