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알딸딸과 취함 사이, 낮술 하기 좋은 곳
Written by

“남자들은 낮술 어디서 해?”라고 물으니 “그때 문 열려 있는 고깃집.”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혹시나 해 다른 이에게 똑같은 질문을 던졌다. 역시 “고깃집”이란다. 고기는 맛있고, 술은 더 맛있지만 이번엔 이런 장소 어떤가. 금기를 조롱하듯 태양을 정수리에 이고 알딸딸한 대낮을 즐기는 김에 맛과 분위기, 둘 다 챙겨보자. 지금 소개할 이 네 곳은 낮술 한 잔도 느낌 있게 만들어 줄 매력적인 공간이다.

씨블루

시카고 르 꼬르동 블루를 졸업하고 필라델피아 모리모토 부총괄 셰프, 아부다비 Koi 총괄 셰프 등 다양한 수상경력과 이력을 가진 오너 셰프 이상구가 이끄는 ‘씨블루’. 이곳은 웨스턴 아시안 레스토랑으로 맥주, 와인, 위스키, 하이볼, 사케 등 다양한 주종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매일 삼천포, 통영, 부산, 제주 등 각지에서 공수한 해산물로 만든 신선한 요리들과 그가 추천하는 여러 술들을 곁들여 보자.

물회에서 착안해 자작하게 소스를 부어 먹는 세비체는 상큼한 풍미가 입맛을 돋운다. 우리가 지금까지 알던 세비체와는 달리 식감을 위해 생선을 회처럼 두툼하게 썰어내 씹는 맛도 남다르다. 이는 와인, 사케, 하이볼과 썩 잘 어울린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문어 스테이크는 블렌딩 된 레드 와인, 스모키한 위스키와 곁들이면 좋다. 이 집의 백미는 국내에 몇 대 없어 아무 데서나 쉽게 맛볼 수 없는 아사히 엑스트라 콜드 맥주다. 튀김 요리와 함께 주문해 한낮의 열기를 이 한잔으로 달래보자. 텁텁함이라고는 느낄 수 없는 깔끔함과 청량감이 당신을 매료시킬 테니.  

  • 주소: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4길 17 1층
  • 전화번호: 02-6204-1230

더백푸드트럭

서울 시내를 안주 삼고 싶다면 ‘더 백 푸드트럭’에 가야 한다. 하늘과 맞닿은 3층 루프탑에서 즐기는 낮술은 눈앞에 불어오는 풍경 덕에 한 잔이 두 잔 되기 십상. 에어컨 아래서 조금 더 쾌적한 식사를 하고 싶다면 2층 실내 공간도 마련되어 있으니 그곳에 자리를 잡자.

이곳의 시그니처 더백버거는 한우 패티로 만들어 맛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육즙 가득한 버거와 맥주 궁합 역시 두말할 필요 없겠고. 에일, IPA, 포터, 수제 맥주 등을 갖추고 있으니 당신의 취향에 따라 선택하자. 와인 소믈리에의 추천 와인도 준비되어 있다. 버거가 조금 무겁게 느껴진다면 사이드 디쉬로 눈을 돌리자. 칠리치즈프라이, 치킨봉&치킨윙 프라이즈, 어니언링 순으로 인기가 좋다. 예약은 따로 받지 않고, 주차는 인근 공영 주차장을 이용할 것.

  • 주소: 서울 용산구 신흥로20길 45-1
  • 전화번호: 02-777-3338

식물

‘식물’은 익선동과 처음을 같이한 곳이다. 낙원상가 뒤 허름한 이 골목이 유명세를 타기 전 문을 연 첫 번째 카페로, 안온한 한옥의 정취가 많은 이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이곳은 밤과 낮이 다른 매력을 가졌다. 밤엔 힙한 감성이 물씬 풍기고, 낮은 나른한 오후의 햇볕이 아낌없이 쏟아지는 채광 좋은 공간으로 자리한다.

커피는 물론 맥주, 와인, 위스키, 진 등을 취급하지만 식물의 시그니처는 ‘정세권’ 칵테일이다. 낯선 이름 세 글자에 고개를 갸웃거린다면 익선동을 만든 경성 최고의 건축가이자 민족운동가라고 기억하자. 그를 기리기 위해 만들어진 이 칵테일은 제임슨 위스키 베이스에 진저, 라임을 넣어 부드럽고 누구나 쉽게 마실 수 있는 친숙한 맛을 선사한다. 우리도 동물성 잠시 내려놓고 식물처럼 조용히 앉아 햇빛 온몸에 두르며 광합성 하자.

  • 주소: 서울 종로구 돈화문로11다길 46-1
  • 전화번호: 02-742-7582

타코 까나스따

이미 동네 맛집으로 소문이 자자한 ‘타코 까나스타’는 번잡하지 않고 그렇다고 지루하지도 않은 모습으로 자리한다. 타코가 4~5천 원 선으로 가격도 부담 없다. 맥주가 뻔하다면 버니니로 가볍게, 테킬라 샷으로 강렬하게 당신의 낮을 사수하자. 타코 까나스따가 특별한 이유는 시판 소스를 사용하지 않는 다는 점. 다른 멕시코 음식점에서는 맛보지 못한 특제 소스를 즐겨보자. 이 집의 대표 메뉴인 타코소프트쉘과 퀘사디아는 필수로 주문하는 센스, 기억하자.

  • 주소: 서울 성동구 동호로2길 28
  • 전화번호: 02-3395-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