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시계 입문자들을 위한 잡학사전 Part. 4
Guide
시계 입문자들을 위한 잡학사전

외계어 같이 어려운 시계 용어부터,
무브먼트 종류, 타입별 특징,
나에게 알맞은 시계 사이즈 까지.
시계 입문자를 위한 모든 것,
쉽고 친절하게 설명드립니다.

Written by

시계 구매에 앞서 브랜드, 디자인, 종류 등 고민해야 할 많은 선택지들 사이에서 시계 사이즈도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시계를 실물로 보기 전, 인터넷에 올려진 사진으로 먼저 제품을 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그 크기를 제대로 가늠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무작정 매장으로 향하는 일을 매번 반복할 수 없으니, 실물을 보지 않고도 자신에게 맞는 크기의 시계인지 대략 감 정도는 잡을 수 있는 정보가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반가울 것이다.

시계 크기에 관해 이야기할 때는 직경, 러그 투 러그 길이, 러그 너비(스트랩 사이즈), 그리고 두께 등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다. 기억해야 할 점은 손목 둘레 인치가 시계 크기를 정할 때 생각보다 중요한 요소가 아닐 수도 있다는 것. 같은 둘레라도 어떤 손목은 좀 더 동그란 모양일 수도 있고 혹은 타원형일 수도 있다. 고로 자신의 손목 둘레를 평균, 평균 이하, 평균 이상 정도로 두루뭉술하게만 알고 있어도 된다. 손목보다 더 중요한 건 사실 전체적인 체격이다. 손목 너비보다 체격을 고려해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이 글에 들어가자.


직경

직경은 케이스 지름이다. 남자 시계는 흔히 36mm~44mm가 보편적이지만, 그 이하나 이상의 시계들도 많다. 이 범주에서 벗어난 시계들은 한눈에도 확실히 작아 보이거나 커 보인다. 그러나 단순 수치만을 고려해 크기를 결정하는 건 지양해야 한다. 이유는 디자인에 따라 실제 사이즈보다 더 커 보이거나 작아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같은 지름이라도 베젤이 거의 없거나 다이얼이 큰 시계는 상대적으로 더 커 보이고, 베젤이 있거나 다이얼 자체가 작은 시계는 실제 수치보다 더 작아 보인다.

장화와 구두도 같은 사이즈라도 실루엣에서 주는 무게감이 다른 것처럼 스포츠 시계는 원래 큰 시계고, 드레스 워치는 보다 작은 시계다. 그래서 같은 크기의 드레스 시계와 스포츠 시계를 놓고 본다면 드레스 워치가 훨씬 커 보인다. 또한 원형이 아닌 사각형 모양 케이스를 가진 시계는 사각형의 특성상 차지하는 면적이 더 넓어 원형보다는 스펙상 직경이 더 작은 시계를 차야 비슷한 느낌이 난다.


러그 투 러그

러그 투 러그는 시계를 정방향으로 바라봤을 때 위와 아래, 양쪽 러그 사이의 간격을 말한다. 이 부분도 케이스 일부라 케이스 직경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스펙이다. 이 길이가 길면 시계가 훨씬 거대해 보인다. 노모스 35mm 탕겐테가 그 예다. 만약 러그 투 러그 길이가 손목을 벗어나게 된다면 그건 당신에게 맞지 않는 너무 큰 시계라는 얘기다.


러그 너비

러그 너비는 스트랩 사이즈라고도 한다. 비율적인 면에서 보면 케이스 크기가 커지면 스트랩 너비가 넓어지는 건 당연하다. 대체로 통용되는 케이스 지름별 적정 스트랩 사이즈는 이렇다.

대부분 이 비율로 시계가 출시되며 가장 많이 쓰이는 스트랩 사이즈가 18, 20, 22mm이다. 간혹 19, 21mm 러그 너비 시계들도 있는데 모두가 싫어하는 사이즈다. 여분 스트랩 구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사진 찍는 사람들이 카메라 렌즈를 여러 개 가지고 있으면 필터 사이즈를 통일하고 싶어 하듯, 내가 가진 다른 시계와 스트랩을 같이 쓸 수 있느냐가 시계 구매 시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스트랩을 전혀 교체하지 않는다면 상관없겠지만, 스트랩을 몇십 개씩 사 두고 수시로 바꿔 차는 이에게 러그 너비는 분명 중요하다.


두께

사진으로 볼 때 식별이 잘 안되어 실물을 접하고 깜짝 놀라게 되는 부분이 케이스 두께다. 두께는 드레스 워치를 살 때 가장 많이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다. 드레스 시계인 경우 10mm 이하가 이상적이고, 12mm를 넘어가면 그때부턴 드레스 워치가 아닌 것 같은 투박한 느낌이 난다. 스포츠시계라도 15mm에 육박하면 확실히 두꺼워 보인다. 하지만 케이스가 여러 층으로 되어 있다거나 혹은 케이스 자체의 높이가 아니고 돔형 크리스털 때문에 두께가 두꺼워진 것이라면 비교적 덜 커 보이기도 한다.

여자보다 남자들이 딱 맞는 시계 사이즈에 민감한 편이다. 여성들은 작은 시계를 차기도 하고, 큼직한 남자 시계를 손목 위에 얹기도 하니까. 사실 생각해보면 1mm 차이에 연연하는 모습이 무용해 보일 때도 있다. 자신에겐 살짝 크게 느껴지지만, 그 시계가 마음에 든다면 착용해도 괜찮다. 시계가 커봤자, 시계일 뿐이다.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