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시계 입문자들을 위한 잡학사전 Part. 2-2
Guide
시계 입문자들을 위한 잡학사전

외계어 같이 어려운 시계 용어부터,
무브먼트 종류, 타입별 특징,
나에게 알맞은 시계 사이즈 까지.
시계 입문자를 위한 모든 것,
쉽고 친절하게 설명드립니다.

Written by

단순히 시간을 알려주는 것 외 부수 기능, 그것도 디자인이 아닌 무브먼트에서 담당하는 기능을 시계의 컴플리케이션이라고 한다. 기능과 형태는 유기적인 관계니 앞서 다룬 ‘디자인에 따른 분류’와 지금 소개할 ‘컴플리케이션에 따른 분류’에는 교집합이 존재할 수 있다. 하나의 시계에 복수 컴플리케이션을 탑재할 수도 있다는 점도 알고 가자.


크로노그래프

쉽게 말해 초시계 기능이다. 특정 무브먼트의 시간당 진동수(vph: vibrations per hour, 혹은 bph: beats per hour)에 따라 1/5~1/20초 정도까지 잴 수 있다. 푸셔 이용해 작동시키며 총 크로노그래프를 작동시킬 수 있는 시간은 시계에 따라 30분짜리도, 12시간짜리도 있다. 일 오차가 적은 정밀한 무브먼트의 시계를 뜻하는 ‘크로노미터’와 헷갈리지 않도록 주의하자.


듀얼 타임(GMT), 월드 타임

최소 두 개의 시간대를 동시에 볼 수 있는 기능으로, 여행용 시계로 불리기도 한다. 두 가지 시간대를 보여주는 GMT 형태가 가장 흔하고, 24개의 표준시간대를 한눈에 보여주는 월드 타임 시계도 있다. GMT는 Greenwich Mean Time(그리니치 표준시)의 약자일 뿐인데 이러한 형식의 최초 시계인 롤렉스 GMT-마스터 덕분에 이러한 명칭이 고착되었다.

여러 시간대의 시간을 동시에 표현하는 방법은 몇 가지가 있는데, 흔히 사용되는 방식으로는 서로 다른 시간을 보여주는 두 개의 다이얼이 공존하거나, 다이얼은 하나지만 따로 설정할 수 있는 두 개의 시침으로 두 곳의 시간을 한눈에 보거나, 또는 회전하는 베젤을 따라 24개의 표준시간대별로 대표 도시가 표기된 방식을 채용할 수도 있다. 국제여행을 자주 하는 사람이라면 매우 편리한 기능이다.


캘린더(컴플리트, 애뉴얼, 퍼페추얼)

말 그대로 달력으로, 날짜, 요일, 월을 나타내는 시계를 캘린더 시계라고 한다. 일반 캘린더 시계는 컴플리트 캘린더라고 하며, 날짜가 매번 자동으로 31일까지 가기 때문에 월말에는 그에 맞춰 조정을 해줘야 한다. 애뉴얼 캘린더는 조금 더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매년 불규칙한 윤달(2월)을 빼고는 30일, 31일을 알아서 맞춰준다. 가장 상위 버전인 퍼페추얼 캘린더는 2월마저도 맞추지 않아도 된다.

다만 우리가 사용하는 그레고리력의 400년마다 한 번씩 윤년을 건너뛰는 특수성 때문에 2100년 3월에는 한번 새로 맞춰줘야 하긴 한다. 물론 그 외에도 기계식 시계의 특성상 드문 착용으로 언제든 시계가 멈추면 그때마다 새로 맞춰줘야 하는 건 여전하다.


문페이즈

달의 위상 주기를 나타내며, 한 주기는 29.5일 정도이다. 예전에는 음력에 의한 밀물 썰물 계산을 위해 필요한 기능이었다면, 지금은 다이얼 위에서 조그마한 달이 움직이는 모습을 보는 재미를 준다는 단순한 미관상의 이유로 사랑받고 있다.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

기계식 시계의 태엽을 감아줘야 하는 주기를 표현해주는 창이다. 기계식 시계는 태엽을 끝까지 감았을 때 멈추지 않고 작동하는 주기가 무브먼트에 따라 짧게는 38시간에서 길게는 열흘이 넘기도 하는데, 무브먼트에 남은 기계식 에너지가 얼마인지 보여주는 역할을 한다.


뜨루비옹

프랑스어로 ‘회오리’라는 뜻이다. 기계식 시계의 심장인 셈인 탈진기와 밸런스를 여러 방향으로 번갈아 가며 회전시켜주는 장치로, 중력의 영향이 한 방향으로 몰리는 것을 방지해줌으로써 불필요한 무브먼트의 오차를 줄이는 용도로 쓰인다. 이는 주로 매번 같은 방향으로 수납되는 회중시계에 필요했던 기능으로, 손목시계에서는 사실상 아무런 의미가 없지만 기술력의 과시나 미관상의 이유 등으로 쓰인다. 시간 외 추가 기능을 제공하는 것도 아니기에 엄밀히 따지면 컴플리케이션으로 치지 않지만, 일단 뜨루비옹이 탑재되면 뜨루비옹 시계라고 불리니 따로 분류하였다.


리피터

시간을 소리로 알려주는 기능이다. 시계 내부에 차임벨 형식으로 소리를 내는 작은 해머가 여러 개 있는데, ‘딩,’ ‘동,’ ‘딩동’처럼 다양한 소리를 반복해 시간과 분 등을 알려준다. 리피터에도 여러 종류가 있는데 1분 단위까지 알려주는 미닛 리피터가 가장 일반적이다. 이 역시 전기가 없어 밤에 쉽게 시간을 볼 수 없던 옛날에나 사용되었던 기능으로, 오늘날은 그저 기술력 과시를 위해 쓰인다.


점핑 아워

말 그대로 ‘뛴다’라는 뜻으로, 일반적인 시계처럼 시침이 서서히 움직이지 않고 정각에 한 번에 바뀌는 형태이다. 점프 아워 시계는 보통 핸즈 자체를 사용하지 않고 디지털(숫자) 디스플레이를 채용한다. 아마 일반적인 시계처럼 생겼다면 시간을 헷갈리기 일쑤였을 터. 점핑 아워 시계에는 점핑 미닛도 함께 있는 경우가 많다.


점핑 세컨즈

점핑 아워 시계와 개념은 비슷하지만 작동하는 방식이나 생김새는 완전히 다르다. 숫자 디스플레이를 가진 점핑 아워 시계와 달리 점핑 세컨즈 시계는 시침, 분침, 초침이 있는 일반적인 시계 형태이다. 다만 기계식 시계인데도 불구하고 초침이 부드럽게 흘러가지 않고 딱딱 떨어지게끔 설계돼 오히려 쿼츠 시계처럼 보인다. 즉, 웬만한 기계식 시계보다 훨씬 더 만들기 어렵지만, 그 결과물은 싸구려 쿼츠 시계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매우 역설적인 기능이다. 데드(dead) 세컨즈 혹은 데드비트(deadbeat) 세컨즈라고도 불린다.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