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시계 입문자들을 위한 잡학사전 Part. 2-1
Guide
시계 입문자들을 위한 잡학사전

외계어 같이 어려운 시계 용어부터,
무브먼트 종류, 타입별 특징,
나에게 알맞은 시계 사이즈 까지.
시계 입문자를 위한 모든 것,
쉽고 친절하게 설명드립니다.

Written by

입문자 입장에서 원하는 스타일, 용도에 부합하는 시계를 고르기 위해서 먼저 꼭 살펴봐야 하는 것이 시계 타입. 어떤 종류들이 포진해있는지 파악해야 첫 시계를 고르는 즐거운 고민이 막연함으로 다가오지 않을 것이다. 첫 번째 편에서는 다이얼, 베젤 등 외형에 따라 분류할 것이며, 두 번째 편에서는 특수 기능(컴플리케이션)에 따라 나눠 살펴보자. 


다이버 시계

인기가 많아 가장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 남성 스포츠 시계이다. 다른 시계에 비해 나름 확실한 규정이 있는데, 국제 표준화 기구(ISO)에서 정의해주는 ISO 6425 규정을 충족시켜야 정식 다이버 시계라 할 수 있다. 이는 최소 100미터 기압을 견뎌야 하며, 온도 차, 충격, 자성에 어느 정도 강해야 하며, 단방향 회전식 베젤이 있어야 하고, 암흑 속에서도 야광이 최소 25cm 거리에서 보여야 하고, 소금물을 견뎌야 하며, 시곗줄이 쉽게 끊어지면 안 된다.

이 60분 타이머 역할을 하는 단방향 회전식의 베젤을 흔히 다이버 베젤이라고 하는데, 입수 시 최초 세팅 후 남은 다이빙 시간을 쉽게 볼 수 있게 설계되었다.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다이버 시계라고 방수 성능이 영구적인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일정 수준의 기압을 견디는 것과 물이 시계 내부로 새어 들어오는 것을 막는 것은 별개의 일이기 때문에 공장 초기 방수 스펙을 유지하려면 주기적으로 시계 내부의 개스킷 등을 유지 관리해주어야 한다.


드레스 시계

모든 종류를 통틀어 가장 품격 있는 시계는 역시 정장에 차는 드레스 워치라고 할 수 있다. 정석대로라면 스틸보다 귀금속으로 만드는 경우가 많고 거의 항상 가죽 줄에 찬다. 드레스 셔츠의 소매 아래로 쉽게 들어가야 하므로 다른 시계들에 비해 다이얼의 크기가 작고 케이스의 두께가 얇다. 하지만 이러한 룰은 시대의 트렌드에 맞춰 변하기도 한다. 단순히 시간만 알려주는 시계가 드레스 워치의 기본이지만, 문페이즈, 퍼페추얼 캘린더, 듀얼 타임, 크로노그래프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드레스 시계도 많다.


밀리터리(파일럿, 필드) 시계

전시에 군용으로 보급되었을 때는 물론 규정된 스펙이 있었겠지만, 오늘날의 밀리터리 시계는 기능보다는 하나의 스타일에 가깝다. 그 스타일마저도 어느 한 역사적 시대에서 멈춘 거라, 빈티지 느낌이 강하다. 모든 밀리터리 시계를 관통하는 요소는 시인성, 정확도, 내구성 정도라고 볼 수 있겠다.

전투기 조종사가 차던 파일럿 시계 스타일은 독일군의 플리거(flieger) 스타일이 대표적인데, 다이얼, 인덱스, 핸즈가 커서 고글을 쓰고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끔 디자인되었다. 야전용 시계인 필드 워치는 최대한 움직임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단순히 작고 튼튼한 시계로 만들어졌으며, 영국군의 ‘더티 더즌’ 시계 디자인이 대표적이다.


레이싱 시계

차와 시계는 남자의 대표적인 장난감인 만큼 서로 함께한 역사도 깊다. 레이싱 시계란 크로노그래프 기능과 타키미터 베젤이 있는 시계를 말하는데, 크로노그래프(초시계)는 시간을 측정하고, 타키미터는 측정된 시간을 이용해 속도를 계산하는 용도이다. 반면 모든 크로노그래프 시계가 레이싱 시계는 아니란 점을 기억하자. 자동차 경주의 랩 타입을 재기 위해 쓰인 레이싱 시계들은 흔히 스포티하고 자유분방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엔지니어 시계

자석이나 전자기기에서 발생하는 자기장은 정교한 메탈 부품으로 가득한 기계식 시계의 천적인데, 그러한 기기 주변에서 생활해야만 하는 엔지니어를 위해 만들어진 시계이다. 요즘은 항자성(anti-magnetic)을 넘어서 아예 자성에 영향을 받지 않는 실리콘 재질의 스프링을 쓰는 무자성(amagnetic) 무브먼트가 나오는 추세이지만, 예전에는 자기장을 최대한 막기 위해 무브먼트 위에 철 합금판을 깔았다.


의료 시계

흔치 않은 타입이지만, 크로노그래프와 맥박계(pulsimeter) 베젤을 가진 시계를 말한다. 환자의 맥박을 재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오늘날 실제로 사용하는 기능은 절대 아니지만, 아직도 맥박계 베젤을 달고 나오는 시계들이 꽤 있다.


계산자 시계

어떤 종류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지만, 디자인 자체를 기능으로 사용하는 또 하나의 시계인 슬라이드 룰 시계도 있다. 이는 아날로그식 계산기로, 하나의 고정된 로그눈금 베젤과 하나의 회전식 로그눈금 베젤을 이용해 여러 계산을 할 수 있으며, 항해사 시계나 파일럿 시계에 종종 들어가 있는 베젤이다.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