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부부의 날 의외의 음식 궁합 리스트
Written by

둘이 하나가 된다는 의미로 5월 21일을 부부의 날로 지정했다. 하지만 살다 보면 안다. 둘은 절대 하나가 될 수 없다는 걸. 당신이라는 난제를 극복하고자 부부는 ‘참을 인’ 자를 가슴에 그으며, 그 어렵다는 포기를 배운다. 핑크빛 미래만 그렸는데, 이 죽일 놈의 사랑. 결혼해 보지 않고는 모를 궁합처럼 먹어보지 않고는 모를 의외의 음식 궁합 리스트를 준비했다. 내 인생을 망치러 온 나의 구원자, 사랑하는 그대와 오늘 이런 만찬 어떠신지.

레드와인 – 떡볶이

분위기로 6할은 먹고 들어가는 와인과 국민 간식 떡볶이, 설국열차 같은 칸에 동승은 못 하지 싶은 두 음식이 의외의 케미를 자랑한다. 와인의 떫은맛을 떡볶이의 매콤함이 잡아줘 입속에서 그럴듯한 앙상블을 이룬다. 잠 못 드는 밤 가볍게 와인 한 잔 기울이며, 탄수화물이 주는 묵직한 행복감을 만끽하자. 다음날 부은 얼굴은 당신 체질 탓.


바닐라 아이스크림 – 코코넛 오일

바닐라 아이스크림 위에 코코넛 오일을 톡톡 떨어뜨리자. 야자유가 아이스크림 위에서 얼음 땡 놀이를 시작한 듯, 살포시 굳는다. 야멸차게 한 입 베어 물면 당신의 입안에서 오도독 기분 좋은 식감까지 전해지고. 코코넛 향과 바닐라 아이스크림의 달콤함이 만났는데, 맛이 없을 수 있나.


피자 – 새우젓

동서양의 아찔한 만남이다. 만약 미간을 찌푸렸다면 안초비 피자를 떠올리며 일단 놀란 마음 진정시키자. 피자 위에 파인애플을 올려 먹는다는 상상도 현실이 됐는데, 새우젓도 세계화를 이룰 때. 피자의 느끼함과 새우젓의 짭조름함이 혀끝에 착 감긴다. 먹어보지 않은 자 말하지 말라. 한 판 정도는 순삭이다.


인도 커리 – 소주

얼큰하게 술에 취해 밤거리를 돌아다니던 그때, 눈에 띈 곳이라곤 인도 커리 전문점밖에 없었다. 만취한 주동자의 거센 요구에 못내 들어간 그곳은 마침 초록색 이슬로 가득한 주류도 구비된 매장이었다. 운명의 장난이었을까? 마지못해 들어간 그곳에서 이토록 신박한 조합의 인생 술안주를 만나게 되리라곤 전혀 상상도 하지 못했는데. 이 경험을 꼭 설파하고 싶은 나머지, 이런 메뉴까지 리스트에 올랐다.

쉽게 상상되는 조합은 아니다. 하지만 인도 커리+소주는 식사에 술과 안주까지 한 방에 끝낼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조합이기도 하다. 특히 커리는 되도록 닭고기 베이스보다는 양고기 베이스의 메뉴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물론 잡내를 제거하고 한국화된 양꼬치에 비해 인도 식당의 양고기는 특유의 누린내가 더 강하지만, 소주의 쓴 뒷맛과 어우러지며 안주로는 최상의 풍미를 선사한다. 난은 플레인이나 갈릭 아무거나 선택해도 무방하다.


만두 – 우유

출출할 때 한 끼 식사로 가장 만만한 메뉴를 꼽으라면 만두는 분명 최상위권에 위치할 아이템이다. 하지만 성인 남자에게 만두 한 판은 뭔가 좀 아쉬운 감이 드는 것도 사실. 그럴 때 여기에 우유를 추가하면 딱 좋다. 적당히 짭짤한 고기만두를 하나씩 먹을 때마다 입안으로 우유 한 모금 털어 넣으면 은은하게 퍼지는 고소한 맛이 어우러져 행복한 포만감을 느낄 수 있다. 만두 먹고 물 한 통 벌컥벌컥 마실 때와는 확실히 다른 끝 맛을 선사하니 믿고 도전해보자.


고등어구이 – 초고추장

돌을 찍어 먹어도 맛있는 초고추장이 등 푸른 생선 위에 내려앉았다. 요리에 담쌓은 당신, 이 맛을 보면 바로 요리 천재 등극이다. 다른 양념 필요 없이 감칠맛 나는 시판 초고추장을 바른 후 굽고 흰쌀밥과 함께 먹으면 다이어트는 역시 내일부터가 진리. 초고추장은 회의 전유물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