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핑계 삼아 이제는 사야 할 때, 데스크테리어 아이템 추천 7선 - 임볼든(IMBOLDN)
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재택근무 핑계 삼아 이제는 사야 할 때, 데스크테리어 아이템 추천 7선
Written by

엎친 데 덮친 격. 오미크론 변이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확진자 수는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그로 인해 직장인들의 출퇴근 불변의 원칙이 무너졌고 재택근무가 장기화됐다. 하지만 해방감도 잠시, 혼자 일하는 게 외롭고 지치기만 하다면 여기 주목해 보자. 집에서 업무능률을 올릴 수 있는 묘책으로, 보기만 해도 영감이 떠오르는 데스크 아이템을 추천했으니. 


퍼페추얼 캘린더 스몰

퍼페추얼 캘린더 하면 이제 IWC나 오데마피게 같은 시계 브랜드를 떠올리는 이들이 많겠지만, 왜 퍼페추얼 캘린더겠나. 말 그대로 이 ‘캘린더’ 기능에 충실한 오리지널 퍼페추얼 캘린더를 책상 위에 놓아보면 업무 분위기부터 디자인까지 감각적으로 공기가 바뀌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원래는 1998년에 탄생한 오리지널 디자인의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2008년에 업데이트된 퍼페추얼 캘린더 제품. 단점이 있다면 마그네틱 볼을 수동으로 움직여 작동하는 이 아름다운 움직임에 너무 눈을 뺏겨 자칫 업무에 소홀해질 수 있으니 주의할 것.

₩47,600

에세이 펜 펜 컵

얼핏 보면 구겨진 쓰레기통처럼 보이는 이 원통의 정체는 연필꽂이다. 덴마크의 산업 디자이너인 존 브라우어의 작품인데, 무심하게 대충 구겨서 만든 디자인처럼 보이지만 배경을 보면 그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모형을 500회 이상 직접 구겨보고, 그중에서 가장 디자인 측면에서 자연스럽고 멋진 것을 골라 이를 본떠서 만들었다고. 참고로 기본은 연필꽂이 제품이지만, 같은 디자이너 제품인 빈 빈(Bin Bin) 쓰레기통과 함께 매칭시켜 욕실의 양치용 컵으로 사용해도 좋다고 한다.

$18

프리츠 한센 카이저 이델

조명은 집 안 전체의 분위기를 변화시키는 힘을 지녔다. 특히 그것이 클래식이라면 실패 확률은 확연히 낮아질 것. 1933년 바우하우스 금속 공방에서 활동하던 크리스티안 델이 디자인한 카이저 아이델 조명은 바우하우스 디자인의 상징으로, 모더니즘의 가장 기본이 되는 형식을 보여준다. 책상 위에 테이블 램프로 놓아두면 유려하고 우아하면서도 기하학적인 형태감으로 인해 한결 차분하고 온화한 기분마저 들 것. 전현무가 소리 높여 외쳤던 ‘미드센추리 모던’ 입문자에게 특별히 강추한다.

$611


그로브메이드 레더 &우드 키보드 손목 패드

매일 같은 격무로 오늘도 폭풍 타자와 마우스 광클 중인 당신. 시큰시큰한 손목으로 고생하지 않으려면 서둘러 키보드 손목 받침대를 구매해야 할 것. 그로브메이드(Grovemade)의 키보드 손목 받침대는 부드러운 질감과 빼어난 탄력을 가지고 있는 베지터블 레더 패드를 사용하여 자연스러운 촉감과 쿠션감을 제공한다. 프레임에 사용된 메이플 우드와 월넛 우드는 자연스러운 촉감을 배가시킬 뿐만 아니라 고급스러운 감성까지 선사한다. 알루미늄 보강재로 내구성도 훌륭한 편. 애플 매직 뉴메릭 키보드용 모델 기준 7.3” x 3” x 0.3” 사이즈로 제작되었다.

$80

다카소 클래식 레더 매트 데스크 패드

초콜릿 브라운 컬러가 인상적인 데스크 매트. 잡다한 사무용품으로 정신없는 책상 위를 한결 정돈된 느낌으로 꾸미는 데는 데스크 매트가 필수적이다. 30’’ x 19’’ x 0.25’’ 사이즈로 제작되었으며, 앞면에는 고품질 인조가죽 소재를 사용해 마우스를 움직이거나 글을 쓸 때 작업 효율성을 향상시켜준다. 뒷면에는 부드러운 촉감의 프로텍티브 벨베틴 소재가 적용되었다. 테두리 부분은 벨루어 소재로 마감하여 부드러운 질감과 함께 제품의 내구성을 올려주는 효과를 제공한다.

$161

초록 스튜디오 B6 스케치북

얼마 전 종영한 <그해 우리는> 속 최우식을 보고 일상의 어떤 순간을 그려내는 매력적인 취미에 관심을 두게 됐다면 이 스케치북을 눈여겨보길. 자연스러운 천연 이탈리아 베지터블 가죽을 겉면에 적용, 단순히 미적인 측면만을 고려한 것이 아닌 종이 등을 끼울 수 있도록 설계해 실용성도 챙겼다. 각인도 가능하니 당신의 시그니처를 새겨보는 것도 좋을 듯.

₩75,000

크레그힐 스태시 박스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해도 좋을 스태시 박스는 상자지만 접착제 따위 필요 없이 조립할 수 있는 물건. 동봉된 평면도가 이끄는 대로 홈에 가죽을 끼워 모양을 만들면 책상 혹은 선반 위에서 고급스러운 자태로 당신을 맡는다. 아메리칸 베지터블 탠 가죽을 사용해 자연스러운 광택과 색상이 클래식한 무드까지 선사하는 중. 이제 그 안에 담길 아이템을 선택하는 건 당신 몫이다.

₩150,000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