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이란 참 우습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니트 베스트라고 하면 아저씨 조끼, 할머니 조끼 등으로 불리며 촌스럽게 여겨졌는데, 이제는 또 패션 아이템이라니. 어쨌든 반갑다. 따뜻하고 감촉 좋고 거기다 패셔너블하게 여겨지기까지 하니 말이다. 게다가 요즘같이 일교차 큰 날씨에는 이만한 아이템이 또 없다. 5만 원대 저렴하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의 제품부터 70만 원을 넘나드는 고오급 제품까지 모아봤으니, 입맛대로 골라보시길.


자라 브이넥 니트 베스트

이 겨울 빠질 수 없는 베스트. 베스트의 정석과도 같은 브이넥 디자인에 리브드로 마감해 F/W 트렌드를 어느 정도 반영한 브이넥 니트 베스트는 오가닉 코튼 소재를 사용해 친환경적이다. 컬러는 미디엄 블루와 크림 두 가지. 따뜻해 보이면서도 스타일 포인트가 되는 아이템인 데다 가을, 겨울이면 빠지지 않는 스테디한 아이템이니 놓치지 말 것.

₩59,000

자라 콘트라스트 니트 베스트

면 혼방 소재의 우븐 니트 베스트다. 오버핏에 허리 선까지 내려오는 기장이라 다리 길어 보이는 효과를 기대해 봐도 좋고, 무난하고 기본적인 크림 컬러라 스타일링하기도 편하다. 다양한 이너와 좋은 조합을 보여주는 브이넥에는 블랙과 옐로로 포인트 컬러를 가미하기도. 끝단의 시보리 디테일이 전체적으로 핏을 잘 잡아주기도 하니 이 겨울 놓치지 말고 겟하자.

₩59,000

자라 알파벳 니트 베스트

앞서 소개한 콘트라스트 니트 베스트와 비슷한 무드를 가져가는 아이템. 일단 브이넥이라는 레이아웃도 같다. 하지만 버튼 타입이라서 훨씬 더 다양한 핏과 스타일링으로 연출할 수 있기에 범용성이 훨씬 크다. 와이드 타입의 넉넉한 핏에 크림 컬러의 따스한 톤이 합쳐져 요즘 같은 쌀쌀한 계절에 어울리는 포근한 이미지를 만들어준다.

₩59,000


자라 지오메트릭 니트 베스트

앞서 소개한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이 지오메트릭 니트 베스트 역시 100% 오가닉 코튼 소재를 활용한 Join Life 컬렉션 중 하나다. 하지만 컬러와 패턴이 훨씬 더 다채로운 타입. 그래서 스타일링이 조금 까다로울 수도 있겠지만, 잘만 연출하면 확실한 포인트를 살릴 수 있다. 리브드 마감으로 똑 떨어지는 깔끔한 맛도 좋다.

₩59,000

앤더슨벨 튜니지어21 크루넥 니트 베스트

여기부터 슬슬 가격대가 올라간다. 화사한 색감의 옷을 선보이는 앤더슨벨 제품답게 목과 어깨라인에 스카이블루와 민트 중간쯤 되는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다. 이것만 본다면 어떻게 코디해야 할지 난감하다고 느낄 수도 있으나, 몸통의 그레이 컬러와 하단의 블랙 라인이 너무 가볍게 보이지 않도록 중심을 잡아준다. 어두운 계열 아우터와 함께 코디한다면 센스있는 연출이 가능하다. 알파카, 모헤어 혼방 울 원사로 부드러운 감촉을 느낄 수 있으며, 넉넉한 핏감으로 제작되었다.

₩153,000

메종 마르지엘라 그라데이션 페어 아일 민소매 스웨터

베스트가 600달러라니, 과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일단 메종 마르지엘라라는 이름값이 한 스푼 들어갔고, 독특한 페어 아일 인타시어(fair isle intarsia) 기법이 또 한 스푼 들어가 괴랄한 가격이 책정된 듯하다. 각 단마다 서로 다른 패턴을 집어넣는 방식의 페어 아일 인타시어 디자인은 마치 옷 전체가 한가운데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착시 효과를 불러일으킨다. 관종이라면 주변 관심 흡수하는 데 이만한 것이 없을 듯. 100% 울 소재, 7 게이지로 제작되었다. 아, 참고로 공홈 모델핏은 다소 혐짤이니 주의가 요망된다.

$724

토드 스나이더 아가일 스웨터 베스트 인 토바코

브랜드 ‘아메리칸 보헤미안’ 가을 컬렉션 중 하나로 1980년대 반항 정신이 깃든 클래식한 남성복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당시 예술가들이 티셔츠 혹은 코트 안에 입었던 스웨터를 연상시키는 이 제품은 겨울 시그니처 아가일 패턴이 포근한 무드를 연출한다. 램스울처럼 부드러운 감촉이지만, 엑스트라파인 메리노 울 100%를 사용해 견고하고 가벼움도 챙겼다. 흔한 스트라이프 패턴에서 벗어나 사선의 맛도 즐겨 보시길.

$188

아크네스튜디오 도트 스웨터 조끼

무채색 외투에 반전을 선사하고 싶다면, 도트 무늬가 답.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겨울 아웃핏에 센스를 더해주는 이 제품은 목도리 장인 스웨덴 기반 아크네 스튜디오 거다. 잡사가 섞인 듯한 위트 있는 회색 베이스에 튀지 않는 파랑, 카키, 아이보리 도트가 더해져 매력적인 실루엣을 선사한다. 크루넥 스타일로 리브드 밑단과 소매, 목 부분이 보온성은 물론 디자인 디테일을 살려준다. 울 100%. 색감, 소재, 디자인 이 세 가지 균형을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잘 맞춘 아이템이다.

₩580,000
Related
Go to top Go to top

Email Newsletter

140만이 임볼든을 고집하는 이유, 지금 바로 뉴스레터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