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2월 공개 신작 추천 8선 - 임볼든(IMBOLDN)
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넷플릭스 2월 공개 신작 추천 8선
Written by

지난 28일 공개된 <지금 우리 학교는>이 또다시 넷플릭스 글로벌 1위를 차지하며 K-콘텐츠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그렇게 국뽕이 치사량을 넘기려는 찰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작품의 실망스러운 구멍들이 여기저기 들어온다. 뭔가 성과는 냈는데, 알맹이는 스스로도 창피한 상황. 이렇게 한껏 과 주입된 국뽕을 조금 걷어내 보고자, 2월의 넷플릭스 신작을 몇 개 소개한다. 기대작에서 호되게 배신을 당한 사람이라면 다음의 작품들을 한번 눈여겨보길.

지-니어스 (2월 16일)

<지-니어스>라고 하면 혹자는 tvN에서 방영했던 리얼 예능 프로그램인 <더 지니어스>를 잠시 떠올릴 수도 있겠지만, 알파벳 철자에 주목하자. ‘Jeen-yuhs’라는 이름으로 발표되는 이 작품은 바로 미국을 대표하는 대중음악의 아이콘 카녜이 웨스트의 삶을 조명하는 다큐멘터리다. 함께 붙은 부제도 굉장히 직관적이고 심플한 ‘A Kanye Trilogy’라는 이름이 붙었다.

대중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카녜이의 면모부터 캠코더로 촬영한 그의 수십 년 전 모습까지 그의 다채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최초 공개는 2022 선댄스 영화제를 통해 이뤄졌으나, 곧바로 넷플릭스가 3천만 달러를 싸들고 방영권을 구매했다고. 총 3부작으로 오는 2월 16일 공개 예정.


데이트 앱 사기: 당신을 노린다 (2월 2일)

데이팅 앱의 대명사인 틴더(Tinder). 아마 직접 써보진 않더라도 이름은 한 번씩은 다 들어봤을 것이다. 하지만 순수한 의도에서 접근하는 사람보다는 다소 불손한 목적을 가지고 사용하는 이들이 더 많은 것도 사실. 이 다큐멘터리는 바로 이 틴더를 이용해 수백만 달러 규모의 사기를 친 시몬 하유트의 실화를 담아낸 다큐멘터리다. 아마도 데이팅 앱을 아직 사용해보지 않은 사람에게는 불신의 벽을 더욱 높게 쌓아 올리게 되지 않을까 싶은 작품. 원제는 <The Tinder Swindler>다. 오는 2월 2일 공개 예정.


소년심판 (2월 25일)

예고편만으로도 소름 돋는 강렬함이 느껴지는 <소년심판>은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한 판사 심은석이 마주하는 소년범죄와 그를 둘러싼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심은석 역의 김혜수를 비롯해 김무열, 이성민, 이정은이 출연하며, <디어 마이 프렌즈>의 홍종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공개된 예고편과 포스터에서 ‘저는 소년범을 혐오합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우는 가운데, 소년범을 향한 연화지방법원 판사들의 각기 다른 시선을 포착하며 극의 흐름을 가늠하게 만든다. 특히 살인을 저지른 후 자수한 소년범은 만 14세 이하는 감옥에 가지 않는다는 소년법을 언급하며 웃음을 터트리는 등 악랄한 행보를 보이고, 이에 “이래서 내가 너희들을 혐오하는 거야. 갱생이 안돼서.”라며 일침을 가하는 심은석의 대사는 우리의 현실 사회에 비판적 화두를 던지기도. 강렬한 카리스마를 담보하는 출연진과 현실에서 문제시되고 있는 촉법소년을 소재로 삼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은 총 10부작으로, 2월 25일 공개 예정.


서른, 아홉 (2월 16일)

손예진, 전미도, 김지현이 출연하는 <서른, 아홉>은 마흔을 앞둔 세 친구의 우정과 사랑, 삶에 대한 진중한 이야기를 다룬 로맨스 드라마다. 오랜 세월 함께 울고 웃으며 단단하게 쌓아올린 그들의 우정의 크기만큼 탄탄한 스토리와 공감대 넓은 이야기를 선보인다. 킬링타임용 로코를 찾고 있는 이들에게 제격인 드라마 <서른, 아홉>은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방영되며, 소중한 사람의 존재를 되새겨 볼 수 있는 따뜻하고 유쾌한 감성을 선물한다. 2월 중순 공개 예정.


모럴센스 (2월 11일)

다소 파격적인 주제로 공개 전부터 시선 몰이 하나는 확실히 한 <모럴 센스>. 이 작품은 첫 번째 넷플릭스 오리지널 한국 영화로 소녀시대 서현과 유키스 이준영, 아이돌 출신 두 배우가 주연을 맡았다. 비슷한 이름을 가진 정지우(서현)와 정지후(이준영)는 같은 회사에서 일하는 사원과 대리로 지우 앞으로 지후의 성적 취향이 담긴 택배가 잘못 배달되며 본격적인 그들만의 취향 존중 로맨스가 펼쳐진다. 웹툰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이 작품은 2월 11일 공개 예정.


바이킹스: 발할라 (2월 25일)

<바이킹스>는 2013년 미국 히스토리 채널에서 전파를 타기 시작한 드라마로 실존 인물들에서 그 이름을 따 왔고 스토리 또한 역사적 사실에서 틀을 가져와 더욱 실감 나는 대서사시를 내보인다. 새롭게 공개될 <바이킹스: 발할라>는 시리즈 스핀오프 격으로 시즌 7을 기다렸던 이들에게는 다소 아쉬운 소식일 수 있으나 등장인물, 분위기, 의상 등이 그 전 시리즈와는 전혀 달라 새로운 기대감이 생기는 것도 사실. 영화 <다이 하드> 각본가 젭 스튜어트의 실력을 일단 믿고 가는 거로. 2월 25일 공개 예정.


내 친구 안네 프랑크 (2월 1일)

세계적 베스트셀러 <안네의 일기>의 주인공 안네 프랑크(Anne Frank)와 그녀의 친구 하나 고슬라어(Hannah Goslar)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네덜란드 영화. 나치 치하 암스테르담에서 시작하여 강제 수용소에서의 참혹한 재회로 이어지는 둘의 우정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지극히 평범했던 두 소녀의 일상이 전쟁으로 인해 송두리째 뿌리 뽑히는 과정을 세밀하게 묘사하여 그 참상을 더욱 실감 나게 전달한다. 과거부터 끊임없는 조작설이 제기되었고 최근에는 밀고자의 정체가 드러나 더욱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안네의 일기>니 만큼 역사와 문학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한번 봐야 할 작품.


텍사스 전기톱 학살 2022 (2월 18일)

아마 많은 이들이 국내에 개봉했던 <텍사스 전기톱 연쇄살인 사건>(2003)으로 이 프랜차이즈를 접했을 것이다. 영화를 본 이들은 당시 실화 바탕 영화라는 뻥카성 홍보와 함께 망작 제조기로 유명한 마커스 니스펠 감독의 어이없는 연출 덕에  공포감보다는 극강의 빡침을 느꼈을 것이다. 그러나 1974년 원작 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시리즈물이 제작되는 나름의 인기 호러물이며, 사람 얼굴 가죽으로 만든 마스크에 전기톱을 들고 설치는 레더페이스(Leatherface) 또한 슬래셔 영화 살인마 캐릭터 중 나름의 탄탄한 입지를 가진 캐릭터이다.

새롭게 돌아온 <텍사스 전기톱 학살 2022>는 원작인 1974년 판의 직계 후속작을 표방하고 있는 만큼, 원작이 선서했던 충격과 공포를 재현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 가지 재미있는 점은 이번 편에서 레더페이스와 마주칠 주인공들이 모두 인플루언서라는 점. 관종들과 분노조절장애 빌런의 대결이라는 점도 신선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지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