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이 금기 사항 숙지하고, 그녀와 첫 섹스
Written by

첫 섹스, 로맨틱, 성공적을 위해서라면 섹스가 아닌 ‘첫’에 방점을 찍어야 한다. 경쾌하고도 아련한 심상을 선사하는 ‘첫’이라는 관형어의 무게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얘기다. 아직 완벽히 곁을 내어주지 않고 서로가 서로에게 미지의 세계인 상태에서의 첫 섹스는 관계의 방향을 결정지을 수 있는 아주 중요한 키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 그녀의 잠자리 취향을 알 수 없으니 좋아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대부분의 여성이 기피하는 행동을 피해 가는 것이 현명한 처사다.

그래서 그녀들의 카톡방을 들여다봤다. 처음 할 때 진저리치게 만드는 남자들의 행동 얘기로 처절하게 물든. 날 것 그대로, 주작 없이 첨부했으니 인간의 본성인 관음증 발동 시켜 읽은 후 꼭꼭 씹어 은밀한 곳에 넣어 두시길. 꺼내 쓸 때는 먼지 탈탈 털어 시작부터 끝까지 야무지게 대입하고. 

모텔 카운터 말고 호텔 로비

이번엔 모텔 말고 호텔에서 처음을 맞자. 호텔과 어깨를 견줄만한 깔끔한 모텔이 많아졌다지만, 세상 만물 모든 일의 8할은 기분이 좌우하는 법. ‘호텔급 모텔’ 그녀를 이끄는 것보다 컨디션 좋은 호텔로 가 첫 기억을 만들어 주는 거다. 그만큼 당신과의 첫 거사를 중하게 여기며, 당신을 아무 곳에나 두고 싶지 않다는 의미로도 읽힐 수 있으니까. 코로나19 덕, 청결에 대한 강박감이 도사리고 있는 요즘 찝찝함을 덜어주는 장소기도 하고 말이다. 모텔 카운터 말고 호텔 로비에서 그녀의 사랑스러운 허영을 채워주는 일도 소홀하지 말자.

혼자 과속하지 마세요

호텔 방 문이 열렸다고, 모든 문이 열린 건 아니다. 괜히 혼자 흥분해 드라마 속 한 장면처럼 그녀를 이리 밀치고, 저리 밀치며 바로 본론으로 들어갈 생각은 금물. 마음보다 몸이 앞서 혼자 급해 샤워를 건너뛰는 우를 범하지 말자. 신체 구조상 여자가 더욱 청결도에 민감할 수밖에 없으니 정결한 샤워는 필수다. 엘리베이터부터 침대까지 직행하는 저돌적인 섹스는 그다음을 기약해도 늦지 않다.

여기서 끝난 게 아니다. 매 순간 질주 본능의 위험은 계속 도사리고 있다. 섹스의 시작과 끝, 이 찬란한 여정 속에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전희 과정이다. 눈빛을 나누고, 그녀의 몸을 탐험하듯 충분한 애무로 성감대와 감정을 매만져 주는 이 구간은 성의있게 능동적으로 시간과 공을 들여야 한다. ‘잘’하는 남자는 바로 이 과정을 능숙하며, 매너 있게, 그리고 아주 성실하게 임하는 사람이다. 첫 인상은 무엇보다 중요하니까 더욱 섬세함을 요한다.

애무를 번갯불에 콩 볶듯 처리하고, 바로 삽입을 시도한다면 최악의 남자로 낙인찍히기 십상이다. 혼자 흥에 취해 그녀와 연결되어 있던 몸과 마음의 유대를 끊고 자신만의 세상으로 걸어 들어 간다면, 상대는 아주 심드렁한 표정으로 이 섹스를 구경하는 하나의 관객으로 전락하고 만다. 그녀와 같은 속도로 시간을 즐기자.

사정 후 섹스가 끝나고 그녀와 이야기와 스킨십을 나누는 것도 필수다. 여자들은 이 대목에서 감정을 공유하며 충분한 사랑을 느끼고 싶어 한다. 나는 즐겼고, 느꼈고, 배출했으니 볼일 다 봤다는 식으로 담배를 물거나 샤워를 하는 행태는 금물이다. 더 나은 그녀와의 잠자리를 위해 오늘 섹스에 대한 디테일한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좋다.

연인 사이 섹스 만족도가 떨어지는 이유 중 하나는 잠자리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지 않아서일지도 모른다. 관계 중 숨을 헐떡이며 ‘좋아?’, ‘어때?’ 등등 뻔하고 뻔한 섹스 클리셰 질문을 던지며 산통을 깨는 것보다 대화로 서로의 취향을 깊이 알아가는 것이 좋다. 그러다 다시 불이 붙으면 한 번 더 하는 아름다운 결말까지 볼 수 있을 테니까.

콘돔, 그 얇은 서사에 관해

서로 합의로 노콘 섹스를 즐길 수도 있겠지만, 콘돔 착용은 그녀를 위한 아주 기본적이고 필수적인 배려라는 사실을 공감하지 않는 이 없을 터. 하지만 이 작은 물건 하나가 어떻게 등장하느냐에 따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도 전 흥을 깨기도 한다.

이를테면 첫 섹스 장소가 당신의 집인 경우 당신의 손에 이미 뜯긴 콘돔 상자가 들려 있다면, 그건 최악. 지나간 여자에 대한 흔적을 그녀에게 여실히, 아주 노골적으로 노출하는 일이 되니까. 쓰던 콘돔 말고, 새 상자를 개봉하던가 낱개로 미리 꺼내 놓자.

만약 타이밍 상 모텔에 가게 될 거 같은 강한 촉이 온다면, 이를 대비해 미리 콘돔 하나쯤은 챙겨가는 것도 방법이다. 여자를 밖에 세우고 편의점에 들어가 산 다거나, 찝찝한 모텔 콘돔을 사용하는 것보다 그녀를 위해 철저한 준비성을 보이는 것도 매력 어필 포인트가 될 수 있다. 우린 솔직한 MZ 세대 아니던가.

기회는 세 번

너무 능구렁이 같을 것도 싫지만 너무 답답하게 구는 것도 사절이다. 첫 잠자리에서 능숙하게 속옷 훅을 한 손으로 해제시키는 남자를 보며 고개를 내저었지만, 이걸 하나 못 풀어 시작부터 버벅거리는 것도 짜증 유발 지점이다. 과정 속 버퍼링 생기지 않으려면 어느 정도의 능숙함은 동반되어야 한다. 베개를 사용해 각도를 맞춘다던가 자연스럽게 체위 변경을 시킨다든가 하는 등 이런 정도의 자연스러운 흐름은 갖고 가자.

아울러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 무리한 시도는 금물. 자신의 섹스 판타지를 첫 관계에서부터 실현하려고 하면 낭패다. 쉽게 말해 변수를 불러올 수 있는 돌발 행동은 삼가자는 얘기다. 평소 그녀의 이름을 부르던 사람이 뜬금없이 다른 호칭을 쓴다던가, 야동에서 보아왔던 손가락 스킬을 대입해 보려 한다던가, 애널 섹스를 시도하려는 등. 심지어는 앞서 대화에서 확인했듯 자신의 테크닉과 물건의 크기 등을 확인받으려는 무리한 질문은 금하자. 어차피 여자는 그 순간, 솔직해질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