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카 시장에 나온 세계 최초의 슈퍼카, 1972 람보르기니 미우라 SVJ - 임볼든(IMBOLDN)

클래식카 시장에 나온 세계 최초의 슈퍼카, 1972 람보르기니 미우라 SVJ

람보르기니 최강의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SVJ, 그 시작을 알린 차.

$ TBA

세계 최초의 슈퍼카, 람보르기니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차 등의 수식어를 가진 람보르기니 미우라를 다시 만나볼 기회가 생겼다. 역사상 단 3대만 생산되었던 람보르기니 미우라 SVJ 중 한 대를 클래식 카 전문 업체 키드스턴(Kdston)에서 판매하게 된 것이다.

미우라는 람보르기니의 SVJ(Super Veloce Jota) 칭호가 탄생하게 된 계기가 된 차량이다. 람보르기니의 테스트 드라이버 밥 월러스(Bob Wallace)가 모터스포츠용 차량을 염두에 두고 기존 미우라의 고성능 버전인 P400 조타를 제작하게 된 것이 그 시작이다.

당시 람보르기니는 모터스포츠용 차량 개발에 큰 관심이 없었기에 조타의 시판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지만, 팬들의 요구에 따라 3대의 차량을 생산하게 되었다. 기존 조타에 비해 향상된 카뷰레터, 연료펌프, 배기관을 비롯하여 전고를 낮추고 친 스포일러를 탑재하는 등의 변화를 거쳐 3명의 고객에게 판매되었다.

코르시카섬에 거주했던 이전 오너 덕분에 ‘코르시카 차(The Corsican Car)’라는 별명이 붙은 이번 1972년식 매물은 총 3명의 오너를 거쳐온 주행거리 19,582km의 차량이다. 차대(섀시)번호 5090의 붉은 색 계열 로소 그라나다(Rosso Granada) 컬러 차량이며, 한때 마지막 소유주에 의해 실버 그레이 컬러로 재도장 되기도 하였다. 가격은 키드스턴에 직접 문의해야 알 수 있다.

람보르기니 차량 중 가장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최근 SVJ 모델에는 아벤타도르 SVJ,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아벤타도르 SVJ 자고 에디션 등이 있으니 관심 있다면 한번 살펴보자.

Related
Go to top Go to top

Email Newsletter

140만이 임볼든을 고집하는 이유, 지금 바로 뉴스레터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