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끔찍한 혼종 혹은 새 시대의 디자인, 현대 아이오닉 6 이미지 최초 공개
Written by

이것은 끔찍한 혼종인가, 아니면 새 시대의 디자인인가. 최초로 공개된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6’의 내·외장 이미지를 두고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아아오닉 6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로서, 아이오닉 5·EV6·GV60 등에 사용됐던 E-GMP 플랫폼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이미지 속 아이오닉 6는 곡선 위주의 유선형 실루엣과 공기역학적 형상이 강조된 모습을 보여준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6가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에서 영감을 얻었으며,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을 뜻하는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Electrified Streamliner)’ 디자인을 적용했다고 전했다. 

아이오닉 6는 유려한 곡선 디자인에 더해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을 보여준다. 전면의 더욱 입체감 있게 연출된 파나메트릭 픽셀라이트는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배가하며, 낮게 시작되는 후드는 혁신적 곡선미가 강조된 스트림라인 실루엣과 어우러져 공기를 가르며 미끄러지듯 달려나가는 인상을 풍겨낸다.

이외에도 ▲전면 매트릭스 LED 램프 및 리어 스포일러 등에 약 700개 이상의 픽셀로 형상화된 시그니처 파라메트릭 픽셀 ▲알루미늄 소재의 얇은 평면 형태로 제작된 새로운 현대 엠블럼 ▲스트림라인 실루엣을 함축시킨 듯한 유선형의 윈도우 라인(DLO, Day Light Opening) ▲내장형 플러시 도어 핸들 및 디지털 사이드미러 ▲파라메트릭 픽셀 보조제동등이 적용된 리어 스포일러 ▲스포티한 느낌의 리어 범퍼 하단부 클래딩 등을 특징으로 한다.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한 실내는 넉넉한 실내 공간을 바탕으로 ▲조작부를 대시보드 한 영역에 집중시켜 완성한 인체공학적인 중앙집중형 조작부 ▲투명 소재가 적용된 도어 사이드 가니시 ▲충전 및 전원 온∙오프, 음성인식 등 차량 상태에 따라 다양한 정보를 조명으로 표시해주는 인터렉티브 픽셀 라이트 ▲센터 콘솔 표시등과 에어 벤트 가니시 등에 적용된 실내 곳곳의 파라메트릭 픽셀 ▲윙렛(winglet) 형상을 차용한 DSM(디지털 사이드미러) 일체형 대시보드와 2열 도어 암레스트 등으로 안락하고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아울러 ▲폐타이어 재활용 도료 및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도료로 입힌 내·외장 도색, 친환경 가죽과 재활용 플라스틱 원단을 사용한 시트,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플라스틱 스킨을 입힌 대시보드 ▲바이오 PET 원단으로 제작된 헤드라이너 ▲폐어망 재활용 원사로 제작한 카펫 등 다양한 친환경 소재 등을 활용해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을 더했다.

현대자동차의 야심 찬 아이오닉 6 이미지 공개와 별개로, 디자인에 대한 여론은 대체로 썩 좋지 못한 듯하다. 다수의 누리꾼은 ‘수입차 조금씩 카피했네’, ‘앞모습은 포르쉐 뒤태는 벤츠’, ‘포르쉐에서 디자인 표절 소송 안 걸려나’, ‘포르쉐, 소나타, 아반떼 섞어놓은 듯’ 등 기존에 접했던 디자인과 차별화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표현했다. 반면 ‘예쁘다’, ‘뒤태가 예술’, ‘멋진 디자인’, ‘실내가 정말 멋지다’ 등 긍정적인 반응도 함께했다.

아이오닉 6 디자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이오닉 6 캠페인 페이지현대자동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현대자동차는 오는 7월 아이오닉 6 월드프리미어(World Premiere, 세계 최초 공개 이벤트)와 함께 세부 사양을 공개하고 ‘2022 부산모터쇼’ 현장을 찾은 국내 고객들 앞에 아이오닉 6의 실제 모습을 처음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아이오닉 6의 디자인에 대한 혹평 중 가장 많이 발견되는 연관 키워드가 바로 ‘포르쉐’인데, 얼마나 포르쉐 자동차와 닮았는지는 최근 미국 시장을 위해 특별 제작에 들어간 포르쉐 911 카레라 GTS 카브리올레 아메리카를 살펴보고 판단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