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그랜저’의 화려한 귀환, 헤리티지 시리즈 그랜저 공개

고급 소재 가득한 뉴트로 버전 1세대 그랜저.

현대차가 그랜저 1세대를 새롭게 해석한 ‘헤리티지 시리즈 그랜저’를 공개했다. 1986년 최초 양산된 그랜저 1세대의 35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이번 모델은 1세대 모델의 레이아웃을 바탕으로 고급 소재와 부분적인 디자인 변경을 적용하였다. 최근 레트로 열풍에 힘입어 ‘각그랜저’, ‘그랜다이저’ 등의 별명과 함께 다시금 관심을 받고 있는 그랜저 1세대이기에 새로운 모델은 중장년층이나 젊은 세대 모두에게 신선한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기존의 외형을 그대로 간직하는 한편, 픽셀 디자인의 그릴 및 전후방 램프를 적용해 마치 80년대 SF 외화 시리즈에 등장하던 최첨단 자동차를 연상케 하는 복고미래주의(retro-futurism) 감성을 연출하였다. 사이드몰딩과 사이드미러의 디자인도 더욱 두드러지게 변경하여 ‘과거에서 온 미래 차’ 느낌을 강조하였다.

외관이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데 좀 더 집중됐다면, 차량 내부는 최신 기술과 과거의 정취가 공존하고 있다. 헤리티지 시리즈 그랜저는 내연기관 대신 배터리와 모터의 조합을 택했으며, 울트라와이드 터치 디스플레이와 미래지향적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되었다. 특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메인 컨트롤러 역할을 하는 센터패시아 하단 세로형 디스플레이는 여타 차량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하여 눈길을 끈다. 1세대 모델과 흡사한 싱글스포크 스티어링휠에는 조작 버튼 및 세컨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하였다.

클래식한 감성도 조화롭게 녹아들었다. 과거 고급 차량에 사용되었던 벨벳 소재가 시트에 적용되었으며, 센터 콘솔 및 도어 트림 등에는 고급 가죽을 적용하여 빈티지한 느낌을 잘 살려냈다. 개폐식으로 제작한 도어트림 수납공간과 그랜드 피아노 커버 등을 모티프로 제작한 각종 수납 커버는 유니크함을 더한다.

실내조명과 음향에도 복고미래주의적인 감성이 가득하다. 대시보드는 음향 전달에 최적화된 콘서트홀 공간구조를 따라 디자인하여 클래식한 감성의 음향과 함께 디자인적 만족도도 높여준다. 여기에 4 웨이 시스템 사운드와 18개의 스피커 유닛을 통해 웅장하고 직관적인 음향을 제공한다. 센터패시아 하단 디지털 디스플레이에는 디지털 피아노 기능까지 탑재돼있어 차 안에서 간단한 엔터테인먼트 활동까지 가능하도록 하였다.

실내조명은 어떤 차량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독특함을 갖추고 있다. 여러 겹으로 이루어진 일직선 형태 빛줄기가 1, 2열 도어를 따라 끊임없이 흐르며, 조명이 스피커 위치에 다다르면 스피커 외형을 따라 빛나는 참신한 방식을 채택하였다. 천정에는 거울 속 거울이 무한히 반복되는 듯한 시각적 효과를 가진 ‘인피니티 미러(infinity mirror)’ 조명이 설치되어 신비로운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모든 조명은 오묘한 브론즈 컬러를 정용해 레트로한 감성을 한껏 만끽할 수 있다.

헤리티지 시리즈 그랜저는 현대차의 헤리티지 시리즈 프로젝트의 두 번째 모델로서, 앞서 헤리티지 시리즈 포니가 공개됐으며, 헤리티지 시리즈 갤로퍼가 다음 프로젝트 모델로 공개될 예정이다. 그랜저 1세대와 비슷한 시기 인기를 끌었던 또 다른 차, <백투더퓨처>에 등장했던 드로리안 DMC12도 얼마 전 최상급 상태로 모습을 드러냈으니, 80년대를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Related
Go to top Go to top

Email Newsletter

140만이 임볼든을 고집하는 이유, 지금 바로 뉴스레터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