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비대면 피트니스 끝판왕, 펠로톤 가이드
Written by

우리를 집에 강제로 정박시켰던 코로나19를 등에 업고 홈트로 주목 받은 미국 피트니스 기업 펠로톤(Peloton). 장비를 판매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운동을 구독하고,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로 시대의 흐름을 위에서 유영하는 이 기업에서 근력 강화를 위한 펠로톤 가이드를 내놨다. ‘위드 코로나’를 시행 중이지만,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밀폐 지역에 대한 두려움을 제대로 파고든 제품이다. 

화면 속 동작을 따라하고 이 움직임을 추적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이 적용된 가이드 카메라 앞에 서서 스트렝스 훈련에 집중하자. 아울러 사용자의 운동 데이터를 검토하고, 패턴을 식별해 지침을 내린다. 또한 사용자가 자신과 강사의 자세를 비교할 수 있는 셀프 모드도 준비되어 있다. 이는 실시간 서비스가 가능하다. 자신의 개인 장비를 사용할 수도 있는 메리트도 있으니 불필요한 지출도 필요하지 않다. 

자신의 활동에 따라 신설된 수업과 개인별 맞춤 운동까지 추천해 주니까 더욱 효율적인 근육 운동을 이행할 수 있겠다. 추후 새로운 프로그램 및 수업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할 예정이라고. 편의성도 놓치지 않았는데 음성 기능을 사용해 시작, 중지, 되감기 또는 빨리 감기 등을 할 수 있어 번거로움도 제거했다. 

이는 카메라, 심박수 밴드, 리모컨으로 구성되어 있고 2022년 초에 미국과 캐나다에서 495달러에 판매 예정이다. 하반기 출시국에는 영국, 호주, 독일 등이 포함되어 있다. 서비스 구독료는 월 13달러다.   

만약 자리 덜 차지하는 홈트 아이템을 찾고 있다면, 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스쿼트까지 다 가능한 고릴라 보우(Gorilla Bow)만한 것도 없다. 미녀 게스트를 모셔 직접 시연에 나섰으니, 서둘러 영상을 재생시킬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