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무미건조한 일상에 작은 느낌표를, 컬버트 게스트하우스 by 넨도
Written by

​​건축, 가구, 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는 넨도(Nendo) 디자인 스튜디오. 넨도는 늘 세밀한 시선으로 면밀히 일상을 들여다보며 새로움을 선사한다. 나가노 현 미요타마치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 겸 가구, 제품, 예술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수장고로 설계된 터널형 건축, 컬버트 게스트하우스(Culvert Guesthouse)에서도 넨도의 짙은 향기가 베어난다.

적송이 우거진 울창한 숲 사이로 개울이 흐르는 조용하고 자연이 풍부한 환경에 놓인 그곳은 프리캐스트와 프리스트레스 공법을 결합하여 단순한 박스 형태를 띤다. 이를 위해 일반적인 사각형 부품 총 63개가 사용되었고, 그 각각의 무게는 약 12톤이다. 크기는 배송 트럭의 적재 크기와 크레인으로 들어 올릴 수 있는 무게에서 파생되었으며, 입구 모서리의 45도로 보강된 부분은 버팀대 역할을 하며 내진성을 향상시킨다. 이 부품들을 연결함으로써 내부 치수가 약 2 x 2.3m인 가느다란 터널 형태의 공간이 생성되었다. 각 터널을 연결하는 데는 14개의 와이어가 사용되었다.

건물 중앙은 지붕으로 덮인 4개의 터널로 구성되어 있다. 약 40m 깊이의 길고 좁은 보관실 외에도 두 개의 작은 보관실이 있지만 컬렉션이 늘어남에 따라 앞으로 더 많은 보관실이 추가될 수 있도록 가변성을 부여했다. 

1층에는 주방, 욕실, 화장실, 기타 급수시설이 집중되어 있고 2층에는 아담한 침실과 서재가 위치해 있다. 창문은 최대한 철골 없이 만들고, 창호와 같은 방식으로 10m 길이의 투명한 유리를 홈에 고정했다. 외부에 사용된 자갈과 식물도 내부에 배치하여 외부 환경을 내부로 끌어들인 센스를 엿볼 수 있다. 바닥에 레진을 먼저 바르고 그 위에 자갈을 깔아 걷기 쉽도록 자갈을 수지로 부분적으로 경화시켰다. 더불어 문 손잡이를 그대로 설치하면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문과 벽 사이 작은 틈을 만들어 미니멀한 디자인을 강조했다.

딱 맞아떨어지듯 군더더기 없는 건축 형태로 완성된 컬버트 게스트하우스는 건축의 의미와 공간의 용도에 대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더불어 이곳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할 땐 예티 트레일 헤드 캠프 체어를 꼭 챙겨주자. 예티 체어에 앉아 천혜의 자연환경을 조망하는 건 축복일테니.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그 두 번째, 당신이 꿈꾸던 방을 현실로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그 두 번째, 당신이 꿈꾸던 방을 현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