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본드로 변신할 절호의 기회, 앤서니 싱클레어 쓰리피스 글렌체크 골드핑거 슈트 - 임볼든(IMBOLDN)
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제임스 본드로 변신할 절호의 기회, 앤서니 싱클레어 쓰리피스 글렌체크 골드핑거 슈트
Written by

제임스 본드 시리즈의 새로운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개봉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964년 작 <007 골드핑거>에서 숀 코네리가 착용하면서 역사상 두 번째로 위대한 슈트로 평가되고 있는 일명 ‘골드핑거 슈트’가 출시되었다. 본드 영화 시리즈의 60주년을 기념하는 것으로 60 피스 컬렉션으로 한정 판매된다.

영국 남성성의 상징인 제임스 본드의 패션은 시리즈가 개봉할 때마다 늘 화제를 모았다. 최근 6대 본드로 활약 중인 다니엘 크레이그의 현대적인 톰 포드 슬림 실루엣 슈트를 비롯해 브리오니, 비스포크인 더글러스 헤이워드, 디미 메이저 등 굵직한 브랜드들이 각 시대의 본드를 위해 최상의 실루엣을 연출해냈다.

앤서니 싱클레어는 ‘본드 슈트’를 만든 새빌로우 비스포크 중 시리즈 최고작으로 회자되고 있는 <007 골드핑거> 숀 코네리의 골드핑거 슈트를 디자인한 인물이다. 그는 ‘컨듀잇 컷(Conduit Cut)’이라는 자신만의 비스포크 패턴을 개발해 1950~60년대 당시의 일반적인 새빌로우 스타일과는 다른 자연스러운 어깨선, 어깨와 허리가 강조된 실루엣 등 드레이프와 로프드 숄더를 혼합한 독특한 디자인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컨듀잇 컷은 결국 세련되고 좋은 취향의 남자를 정의하는 룩으로, ‘단순한 것이 더 아름답다(Less is More)’라는 미니멀리즘과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격언의 패션 버전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당시의 혁신적인 슈트를 그대로 재현해 출시되는 골드핑거 슈트는 미드 그레이 글렌체크에 2 버튼, 좁은 라펠, 어깨와 허리가 강조된 실루엣, 싱글 브레스티드 재킷과 베스트를 비롯해 밑단에 턴업이 없는 스타일의 바지로 2개의 앞 주름과 정통 DAKS 탭 & 버튼 사이드 어저스터까지 갖추고 있다. 골드핑거 슈트는 주문 시 제작되며 Mason & Sons에서 2,050달러에 독점 판매된다.

골드핑거 슈트와 함께 <007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기념으로 출시된 300대 한정 제임스 본드 에디션 ‘랜드로버 디펜더 V8‘도 함께 만나보자.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