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틴 미니의 최종 진화 버전, 스펙터 타입 10 - 임볼든(IMBOLDN)
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오스틴 미니의 최종 진화 버전, 스펙터 타입 10
Written by

지금은 공도에서 흔히 보이지만, 영국에서 탄생한 오스틴 미니(Austin Mini)는 귀여운 외모와 아담한 체구에 걸맞지 않은 퍼포먼스 덕분에 출시 이후 수십 년 동안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얻어온 차이다. 이런 미니의 성능을 극한까지 끌어올린 차량, 스펙터 타입 10이 2021 몬테레이 카 위크(Monterey Car Week)에서 공개됐다.

스펙터 비히클 디자인(Spectre Vehicle Design)에서 제작한 이 차량은 오스틴 미니의 스포츠카 버전을 표방하고 있지만, 실제 성능은 스포츠카라고 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혼다 K20 엔진을 탑재한 스펙터 타입 10의 최대출력은 230마력 정도이며, 미드십 후륜구동으로 제작되었다. 어지간한 현존 미니보다는 향상된 출력이나, 스포츠카라고 스스로 말하기에는 민망한 감이 있는 성능이다.

대신 디자인적으로 많은 신경을 썼다. 옅은 황토색의 실내 전체는 일본 전통가옥의 현관을 본떠 디자인했으며, 시트는 영화배우 모니카 벨루치가 수영복을 입고 있는 사진의 색감과 형상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했다고 한다. 단 10대만이 생산될 계획이며, 가격은 180,000달러, 한화 약 2억 천만 원에 이른다.

클래식한 디자인과 거친 성능을 조합하는 것이 유행인 듯하다. 최근 출시를 알린 레트로 감성 오프로드 스포츠카, 모건 플러스4 CX-T과 비교해보는 것도 흥미로울 듯.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
매월 아낌없이 드리는 임볼든 이벤트 - 세계 최초 순대 오마카세, 리북방에서 밥 한번 먹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