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얼음 없이도 위스키를 차갑게 만들어주는, 맨즈 소사이어티 위스키 쿨링 스톤스
Written by

최근 들어 희석주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지만, 알코올을 사랑하는 이들 중 다수는 아직도 위스키를 스트레이트로 마시는 것을 즐긴다. 그 본연의 맛과 향을 오랫동안 음미하는 즐거움을 빼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처럼 더운 한여름에 가끔은 차게 식힌 위스키가 생각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렇다고 온더락으로 마시자니 녹은 얼음과 희석되어 위스키의 향이 달라질까 마음에 걸린다.

이런 걱정을 하는 사람이라면 얼음 없이도 위스키를 차갑게 만들어주는 맨즈 소사이어티(Men’s Society)에서 선보인 위스키 쿨링 스톤스(Whiskey Cooling Stones)를 살펴보기를 바란다. 제품명 그대로 위스키의 향이나 맛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고 온도만 차게 식혀주는 돌 모양의 큐브이다. 복잡할 것 없이 스톤을 냉동실에 보관해두었다가 위스키 잔에 넣어주면 그걸로 끝. 위스키뿐 아니라 다른 술이나 음료에도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 후 물에 씻어주기만 하면 몇 번이고 사용할 수 있다.

깔끔한 디자인의 알루미늄 케이스에 6개의 쿨링 스톤이 포함되어 있으며, 냉동실에서 스톤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보관용 코튼 백이 함께 제공된다. 가격은 15파운드, 한화 약 2만 4천 원이다. 위스키 쿨링 스톤 외에도 럼, 보드카 등 다양한 주류를 위한 쿨링 스톤도 맨즈 소사이어티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이다.

위스키 쿨링 스톤은 생각보다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데, 20세기 희석 없이 위스키를 차갑게 즐기고자 했던 스코틀랜드인들로부터 기원을 찾고 있다. 위스키의 역사와 종류에 대해 좀 더 자세하게 알아보고 싶다면, 임볼든의 <주류 입문자를 위한 지침서> 시리즈 중 ‘럼과 브랜디, 그리고 무궁무진한 위스키의 세계’ 콘텐츠를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