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Archive
2022. 3. 18.
[뉴스레터 #25] 강력하거나 혹은 새롭거나
2022. 3. 4.
[뉴스레터 #24] 사랑은 향기를 타고, 봄이니까 이벤트😉
2022. 2. 18.
[뉴스레터 #23] 사소함이 쌓여 변화를 이루는 과정, 브랜드의 성장 이야기
2022. 2. 4.
[뉴스레터 #22] 봄이 오나 봄
2022. 1. 21.
[뉴스레터 #21] 눈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걱정이 앞서나요
2022. 1. 7.
[뉴스레터 #20]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받으세요
2021. 12. 24.
[뉴스레터 #19] 님, 메리 크리스마스🎅
2021. 12. 10.
[뉴스레터 #18] 임볼든에서 연말 선물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2021. 11. 26.
[뉴스레터 #17] 브랜드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빛나는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며
2021. 11. 12.
[뉴스레터 #16] 겨울을 온전히 누리기 위한 준비
2021. 10. 29.
[뉴스레터 #15] 님의 취향은 무엇인가요?
2021. 10. 15.
[뉴스레터 #14] 올해 마지막까지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어요.
2021. 10. 1.
[뉴스레터 #13] 임볼든 뉴스레터? 선물 상자를 뜯어보는 것 같은 설렘!
2021. 9. 17.
[뉴스레터 #12] 가을과 함께 온 기다렸던 소식들
2021. 9. 3.
[뉴스레터 #11] 형태와 기능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는 님을 위해
2021. 8. 20.
[뉴스레터 #10] 추억과 새로움의 공존, 레트로를 위하여
2021. 8. 6.
[뉴스레터 #9]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운 지금을 위한 임볼든의 큐레이션
2021. 7. 23.
[뉴스레터 #8] 이벤트는 아직 진행 중, 킹스맨 우산이 탐나지 않나요?
2021. 7. 9.
[뉴스레터 #7] 이벤트 있어요! 좋은 건 소문내는 게 미덕😉
2021. 6. 25.
[뉴스레터 #6]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1. 6. 11.
[뉴스레터 #5] 님의 일상에 시원한 바람이 되어줄 임볼든의 다섯 번째 뉴스레터
2021. 5. 28.
[뉴스레터 #4] 임볼든과 함께 선택의 폭은 넓히고, 결정은 빠르게
2021. 5. 14.
[뉴스레터 #3] 본격적 여름 날씨, 분위기 살려주는 임볼든 소식
2021. 4. 30.
[뉴스레터 #2] 임볼든이 담아온 두 번째 소식도 함께 즐겨요
2021. 4. 16.
[뉴스레터 #1] 남자라면 절대 놓치면 안 돼
Favorite
클바에도 사이드백은 필요할 테니까, 말 모토 패니어-X
Written by

항상 네이키드 모터사이클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수납공간이었다. 특히 클래식 바이크의 경우 차량의 디자인과 이질감 없이 잘 어울리면서도 적당한 체결성과 수납공간을 확보해야 하는데, 그러한 니즈에 정확히 부합하는 제품을 찾는 건 확실히 쉽지 않다. 아무래도 클래식한 디자인과 실용성이라는 요소는 쉽게 공존하기 어려운 디테일이기도 하고.

아마 말(Malle)은 그러한 고민을 가장 많이 해왔고, 또 이에 대한 솔루션을 내놓기 위해 노력하는 곳 중 하나일 것이다. 클래식 모터사이클 관련 어패럴과 용품을 만드는 영국의 브랜드로, 최근 이들이 출시한 모토 패니어-X 제품은 확실히 충분한 디자인과 함께 어느 정도의 실용성도 단단하게 붙잡은 아이템이다.

튼튼한 내구성을 위해 질긴 왁싱 처리된 캔버스의 빈티지한 질감은 클래식 바이크와 가장 잘 어울리는 소재로, 모두 수작업 공정을 통해 제작됐다. 개폐 방식은 확장이 가능한 롤탑 클로저 타입으로, 작은 짐을 수납할 때는 말아서 보다 더 콤팩트한 사이즈로 예쁘게 모양을 잡을 수 있다. 내부에는 6개의 포켓이 마련되어 있어 수납 공간을 기호에 따라 활용할 수 있게 제작했다.

체결도 상당히 간단하다. 빠른 부착의 모듈 시스템은 밀리터리 사양의 G-후크와 웨빙 타입으로 시트 위에 얹어 재빨리 탈착이 가능하다. 아무래도 동승자석 시트 위에 그대로 얹는 방식이다 보니 ‘만약에 탠덤을 할 때는 어떻게 하나‘ 같은 고민을 할 수도 있지만, 패니어 체결용 덮개가 있어 동승자가 그대로 앉아도 이질감이 없도록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

수납 용량은 최대 26L. 한편 별도로 제공되는 스트랩을 통해 바이크의 사이드백이 아닌 일상의 크로스백처럼 메고 다닐 수 있게 만든 점도 포인트다. 사이즈는 27cm x 55cm x 16cm이며 가격은 백 한 쪽의 단일 제품 기준으로 350달러부터 시작한다.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