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로 옷을 갈아입은 르노 메간 e-테크 - 임볼든(IMBOLDN)

SUV로 옷을 갈아입은 르노 메간 e-테크

내연기관은 해치백이었지만, 전기차는 이제 SUV다.

$ TBA

2021 뮌헨 모터쇼는 마치 내연기관의 종말을 알리는 듯했다.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대부분 전동화 차량 위주로 라인업을 꾸리고,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발표하는 각축전이 되어가는 모습은 결국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음을 피부로 느끼게 한다. 르노(Renault) 역시 메간(Megane) e-테크를 선보이며 이 치열한 전장에 당당하게 출사표를 내밀었다.

물론 기존에도 메간이라는 이름의 르노 모델이 있긴 했지만, 전기차로 개발된 메간 e-테크는 내연기관 모델과 살짝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5도어 해치백보다는 SUV에 훨씬 가까운 프로포션을 갖는다. 차량의 베이스는 르노와 닛산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CMF-EV를 사용한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만든 차량답게 전장은 4,210mm로 소형차급이지만, 휠베이스가 2,700mm로 꽤 여유가 있는 편이다. 휠도 20인치로 상당히 큰 사이즈가 적용됐다.

전면부는 르노 특유의 패밀리룩이 그릴 없이 매끈한 만듦새로 완성됐다. 테일램프 디자인도 대세를 따라 얇고 깔끔한 바 타입으로 이어지며, 실내에는 12.3인치 가로형 디지털 클러스터와 함께 중앙의 12인치 세로형 대형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로 구성됐다. 여기에 간편한 조작이 필요한 공조기 파트의 경우, 물리 버튼을 따로 마련해 편의성을 높인 점은 분명 환영 받을만한 부분이다.

아쉽게도 CMF-EV 플랫폼의 경우, 배터리와 동력성능이 그리 탁월하지는 않다. 현재 르노 메간 e-테크에 채택 예정인 배터리는 40kWh와 60kWh의 두 가지 종류가 있는데, 이는 WLTP 기준으로 따져도 각각 300km와 470km에 불과하다. 당연히 국내 환경이나 실주행 측면에서는 더욱더 보수적으로 계산해야 하니 최대 주행거리는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 모터의 출력도 130마력 정도로 상당히 소박한 편이다. 물론 이 차량의 포지션이나 용도를 생각한다면 일상 주행에서 크게 부족할 것은 없지만, 그래도 왠지 모르게 아쉬운 느낌은 지울 수 없다. 그래도 8년에 달하는 배터리 보증 기간 같은 A/S 시스템은 환영할만한 부분이고, 국내 출시될 경우 B세그먼트 전기차 시장의 또 다른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022년 상반기 출시 예정.

앞서 르노가 먼저 공개했던 소형 해치백 전기 콘셉트카 르노 5 프로토타입 기사를 참고하면 어느 정도 브랜드의 현 행보에 대한 실마리가 잡힐 것.

르노 메간 e-테크

learn-more
$ TBA
  • 최고출력 : 96kW(130마력)
  • 배터리팩 : 40kWh/ 60kWh
  • 최대 주행거리 : 300~470km
  • 가속성능 : 7.4초(0-100km/h)
Related
Go to top Go to top

Email Newsletter

140만이 임볼든을 고집하는 이유, 지금 바로 뉴스레터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