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을 수 없었던 너, 레고 아이디어 펜더 스트라토캐스터 세트 - 임볼든(IMBOLDN)

품을 수 없었던 너, 레고 아이디어 펜더 스트라토캐스터 세트

손으로 록스피릿 수혈.

149,900

펜디의 시그니처를 말하라고 한다면 열에 아홉은 스트라토캐스터를 언급할 거다. 아니 일렉기타 하면 직관적으로 떠오르는 모델이 바로 펜더 스트라토캐스터일 터. 가질 수 없어 앓이로만 그쳤던 이 물건을 손에 넣을 수 있는 기회가 왔다. 레고 아이디어 ‘뮤직 투 이어(Music to Our Ears)’ 공모에 출품됐고, 높은 표를 획득해 단시간 정발길 걷게 됐다.

펜더 스트라토캐스터(#21329)는 1074개 브릭으로 구성됐다. 1970년대 출시 모델을 대표하는 색상, 검정 혹은 빨강으로 선택해 조립할 수 있다고. 만약 두 개의 색상을 모조리 취하고 싶다면,  두 세트 가야지 별수 없다.

디테일 또한 뛰어난데 펜더 65 프린스턴 리버브 앰프와 6개의 기타 줄, 줄감개인 페그를 돌릴 수도 있다. 또한 음 높낮이 조절을 위한 트레몰로 암까지 구성되어 더욱 실감 난다. 아울러 피크 4개도 동봉했다.

버디 홀리, 스티비 레이 본, 에릭 클랩튼, 지미 헨드릭스의 손에서 궁극의 선율로 피어난 이 기타를 조립해보고 싶다면 출시일 10월 1일에 대기 탈 것. 가격은 14만 9,900원으로 책정됐다.

실제로 연주할 수 있는 아이템도 있다. 레고 아이디어 그랜드 피아노가 바로 그 주인공. 끌리면 쳐라.

Related
Go to top Go to top

Email Newsletter

140만이 임볼든을 고집하는 이유, 지금 바로 뉴스레터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