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루라이드급 순수 전기 SUV의 등장, 기아 EV9 콘셉트

기아 순수 전기차 라인업 중 최대 규모.

N/A

기아(Kia)전기 SUV 콘셉트카 EV9의 실물이 처음 공개되었다. 17일(현지 시간) 미국 ‘2021 LA 오토쇼’에 공개된 ‘더 기아 콘셉트 EV9’은 2045 탄소 중립 전략 발표에 따른 순수 전기차 라인업 중 가장 큰 규모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에 따라 ‘자연’, ‘지속 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방식의 디자인 솔루션도 함께 공개되었다.

먼저 실물을 드러낸 EV9은 전장 4,930mm, 전폭 2,055mm, 전고 1,790mm, 축거 3,100mm를 갖췄고, 주요 전동화 성능 부분에서 1회 충전으로 최대 300마일(482km) 수준 주행,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 소요 시간 약 20~30분을 목표로 한다.

두드러진 점은 전기차로서 이례적인 3열 시트라는 점이다. 여기에 주행과 정차 상황에 따라 시트 방향을 변경할 수 있어 공간활용도를 높인 것은 물론,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새로운 영감을 발견할 수 있는 탁 트인 라운지를 콘셉트로 공간을 연출했다.

자연의 요소에서 영감을 받은 색상과 지속 가능한 자원을 활용한 소재가 많은 부분에 사용된 점도 눈길을 끈다. 바다를 오염시키는 폐어망을 재활용해 바닥재를 만들고 플라스틱병을 재생한 원단으로 시트와 도어 트림을 만들었다. 크래시패드와 센터 콘솔 등에는 비건 가죽을 사용하며 앞으로 출시하는 모든 차종에서 천연 가죽 사용을 점진적으로 줄여나갈 계획임을 밝히기도.

기아의 전동화 모델임을 명확하게 드러낼 수 있는 디자인 요소도 마련했다. 전면부는 내연기관차의 그릴을 대체한 자체 색상의 패널과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으로 타이거 페이스를 구성했고, 패널 양 끝에서 안쪽으로 점진적으로 퍼져 나가는 모양의 ‘스타 클라우드 패턴’을 적용해 차체가 넓어 보이는 시각적 효과를 주기도. 또한 후드에는 솔라 패널을 적용해 태양광으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요소를 반영했다.

2023년 양산 예정인 EV9과 함께 경쟁 구도가 예상되는 ‘현대 대형 SUV 전기차 세븐 콘셉트’도 함께 만나보자.

Related
Go to top Go to top

Email Newsletter

140만이 임볼든을 고집하는 이유, 지금 바로 뉴스레터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